뉴스
2016년 03월 22일 11시 02분 KST

문재인, "김종인 대표는 다음 대선까지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말하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2일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대표직 사퇴를 고민중인 것과 관련해 "끝까지 당을 책임지고 우리 당의 간판으로서 이번 선거를 이끌어줘서 야권의 총선 승리를 만들어달라고 이야기했다"며 사퇴를 간곡히 만류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김 전 대표의 구기동 자택에서 김 대표와 45분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말 어려운 시기에 우리 당의 비대위를 맡아 우리 당을 살려놓다시피 했다"며 "이제 마무리를 잘해주셔야 지금까지 했던 일들의 의미가 살아나는, 이른바 화룡점정을 잘해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지금까지 한 일까지 다 허사가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창원시청에서 창원 성산 선거구 후보 간 야권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했다가 김 대표의 사퇴 고민 얘기를 전해듣고 급거 상경해 김 대표의 구기동 자택으로 직행했다.

그는 김 대표가 사퇴 언급을 했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을 갖고 계셨던 것같다"며 "개인적으로 아무런 욕심없이 오로지 우리 당을 살리는 일만 해왔는데, 마치 노욕인 것처럼 모욕당한다면 이 당에서 무슨 일을 할 수 있을 것인가 생각을 한 것같다"고 전했다.

moon

또 "비례대표 공천과 관련해 자신이 뭔가 개인적인 욕심을 갖고 어떤 사심에 기해서 이런저런 결정을 한 것처럼 매도당하고 한 것에 대해, 명예를 가장 중시하는 분으로서 마음의 상처도 많이 받고 자존심도 상한 것같다"며 "여러모로 우리 당에서 이번 과정에서 서운하게 해드린 일이 많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마음을 풀어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힌 뒤 김 대표가 오후 3시 비대위 회의에 참석키로 한 것에 대해 "마지막 결정을 어떻게 할지 잘 모르겠지만 좋은 결정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 대표의 비례대표 2번 공천 문제에 대해 "제가 김 대표를 어려운 시기에 모셨고, 정말 우리 당을 되살리는 좋은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도 그에 걸맞는 대접과 예우를 해야 마땅한 것"이라고 필요성을 인정했다.

이어 "김 대표는 노욕 때문에 국회에 들어가고자 한 것이 아니다. 이번 총선을 경제민주화라는 화두로 치르는데 간판 역할을 하고, 총선 이후에도 다음 대선 때까지 그 역할을 해줘야하기 때문에 국회에 들어갈 필요가 있는 것"이라며 "당 안팎에서 이해가 부족했던 것같고, 제가 제대로 설명드릴 필요가 있겠다고 생각해 올라온 것"이라고 말했다.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 친노(친노무현) 진영이 개입했다는 말이 있다는 물음에 "이제 그런 얘기는 그만하자"고 언급을 피했다.

문 전 대표는 오늘을 계기로 정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지만 총선 기간 선거지원 활동에 대해서는 "후보들 공천이 확정되고 나면 저도 우리 후보들의 당선을 위해서 할 수 있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