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2일 09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2일 11시 52분 KST

[속보] 서울 시내 파출소서 경찰관 권총 자살했다

gettyimagesbank

서울 시내 파출소에서 경찰 초급간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22일 낮 12시35분께 서울 동대문경찰서 소속 휘경파출소 2층 숙직실에서 이모(47) 경위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동료 경찰관이 발견해 신고했다.

숨진 이 경위 옆에 파출소 경찰관에게 지급되는 38구경 권총이 놓여 있었다.

당시 파출소에 근무한 다른 경찰관은 "이 경위가 화장실에 간다며 올라갔는데 점심시간이 한참 지나도 안 내려와 올라가봤더니 숨져있었다"고 말했다.

이 경위는 지난해 서울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과에서 풍속업소 단속을 담당하다 올해 2월 동대문서로 발령받았다.

이 경위는 서울경찰청 근무 당시 업소에 단속 정보를 흘려준 의혹을 받아 최근 경찰청 본청 내부비리 전담수사대로부터 수사를 받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 경위는 전날(21일) 처음 조사를 받았으나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경위가 심리적 압박감에 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중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