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2일 08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2일 08시 03분 KST

김종인의 '노욕'이라며 비난하는 '비례 2번'에 대한 문재인의 생각

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김종인 더민주 대표의 '비례대표 2번'과 둘러싼 논란에서 "제가 당 대표를 계속했더라도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상위 순번으로 모셨을 것"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연합뉴스 3월22일 보도에 따르면 허성무 더민주 후보와 노회찬 정의당 후보간 창원성산 야권단일화 논의 개시 기자회견에 참석해 최근 비례대표 순번 결정을 둘러싼 당내 갈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 "정말 어려운 시기에 김종인 대표를 선대위원장, 비대위원장으로 모셔왔고 그 어려운 시기에 당을 맡아서 잘 추슬렀고 우리당이 빠르게 안정됐다. 김종인 대표에게 마땅히 예우해야 한다."

  • "김종인 대표가 비례대표 들어가는 것은 결코 노욕이 아니다. 이번 총선을 넘어 총선 이후, 대선까지 경제민주화 활동을 해나가려면 김 대표가 비례대표에 들어가는 것이 필요하다."

  • "저는 양산에 있기 때문에 비례대표 공천과정이나 그로 인해 생긴 이런저런 일에 관여하지 않는다. 어제 중앙위원회 결의를 통해 큰 방향으로 수습 가닥이 잡혔다고 생각한다."
(연합뉴스, 3월22일)

412

김종인 더민주 대표

김 대표는 비례대표 공천에서 자신을 2번으로 배치한 것에 대해 당 안팎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불쾌감을 여과없이 표시했다. 특히 2번에서 14번으로 바꾼 안이 절충안으로 제시되자 자신을 모욕하는 것으로 받아들였다. 김 대표는 3월21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내가 무슨 비례대표에 노욕이 나서, 비례대표 다섯번을 해서 기네스북에 오르려는 사람처럼 매도하는 집단에 왜 있겠냐. 내가 당에 뭐하러 있어, 탈당해 버릴거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