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2일 07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2일 07시 30분 KST

일본에서 탄생한 평균 연령 67세의 5인조 남자 아이돌(동영상)

일본에서 평균 연령 67세의 남성 5인조 '신인 그룹'이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고령화율 전국 2위인 고치(高知)현에서 결성된 5인조 그룹 '지(爺·할아버지)-팝(POP)'의 데뷔곡인 '고령만세' 뮤직 비디오는 지난달 26일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에 게재된 이후 3주 동안 재생 횟수가 36만 건을 넘길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테크노풍의 이 노래는 지역의 고령화 실태를 풍자한다. "고치현은 이 모양이 되고 있다. 3명 중 1명이 65세 이상. 하지만 기운이 넘친다", "밤샘을 해도 5시반이면 눈이 떠진다. 하지만 건강하다. 고령 만세, 고치 만세" 등으로 가사가 이어진다.

the

상하의 흰색 수트에 중절모를 쓴 '영감님'들이 등장, 댄스를 섞어 저음으로 노래하는 동영상은 코믹하면서도 '중독성'이 상당하다. "너무 멋지다", "우울했는데 힘이 난다"는 등 네티즌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최연장자인 야마다 히데타다(80) 씨 등 5명의 멤버는 어부, 어업협동조합 이사 등으로 여전히 생업의 일선에서 활약 중이다.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찾아 도쿄 등으로 떠나면서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된 지역사회를 활성화하는데 힘을 싣자는 취지로 고치현이 추진한 '밴드 프로젝트'에 동참했다.

멤버들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정도로 반향을 일으킬 줄은 생각하지 못했다"며 얼떨떨하다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