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2일 06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2일 06시 14분 KST

리한나가 콘서트 도중 팬에게 마이크를 건넸다. 그리고 리한나도 놀라 자빠졌다(동영상)

가끔 삶은 당신을 놀라게 만든다. 그리고 가끔은 재능있는 팬이 당신을 놀라 자빠지게 만든다.

그것이 바로 지난 토요일 미국 신시내티에서 열린 리한나의 안티 월드 투어에서 벌어진 일이다. 리한나가 'FourFiveSeconds'를 부르던 중 몸을 낮추고 팬에게 마이크를 건넸고, 끝내주는 목소리에 놀라버렸다. 리한나의 얼굴을 보시라.

그 팬은 오하이오주립대학에 다니는 테라 스튜어트였다. 물론 그도 엄청 흥분했다.

나 금방 리한나랑 같이 노래 불렀어....

눈 맞추고, 노래불렀어. 리한나랑. 하느님. 신이시여.

그렇다. 하느님. 신이시여.

허핑턴포스트US의 Even Rihanna Couldn’t Handle This Fan’s Version Of ‘FourFiveSecond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