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1일 17시 27분 KST

50대 여성이 서울광장에서 현금 2500만원을 뿌렸다

21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50대 여성이 현금 2천500만원을 공중에 뿌려 경찰이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5분께 서울광장 분수대 앞에서 A(56·여)씨가 준비해 온 종이가방에서 현금 2천500만원을 꺼내 공중으로 뿌려 순간 소란이 일었다.

2500

2500

경찰은 땅에 떨어진 1천∼1만원권 지폐를 수거하고, A씨를 인근 파출소로 데려가 진정시키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돈 때문에 남편과 아들이 나를 미행하고 병원에 감금시키려 한다"며 "이를 알리려 제주도에서 올라와 현금 2천500만원을 찾아 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