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1일 13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1일 13시 46분 KST

'결혼은 직장생활에 어떤 영향을 주는가?' 질문에 대한 남녀의 극과 극 답변

gettyimagesbank

'결혼은 직장생활에 어떤 영향을 줄까' 라고 물었을 때 남녀 간의 생각이 명확하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직장인 1천401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남성의 75.9%가 '결혼이 직장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반면 여성의 71.8%는 '방해가 된다'고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남성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심리적인 안정'(69.6%·복수응답), '책임감으로 더 열심히 일할 것 같아서'(67.6%), '아내의 내조'(46.8%), '경제적 안정'(21) 등을 들었다.

여성은 '가사 및 육아 부담'(76.5%·복수응답), '경력단절 가능성'(56.1%), '직장에서 기혼자에 대한 배려가 없어서'(46.7%), '퇴사에 대한 압박이 있어서'(27.6%) 등을 이유로 꼽았다.

실제로는 기혼 직장인 386명 중 23.8%는 결혼 후 직장생활에서 혜택을 받은 적 있다고 밝혔다. 응답 비율은 남성은 27.8%, 여성은 9.5%였다.

혜택의 내용은 연말정산 세금 혜택, 출산·육아 휴가, 출산·육아 관련 보너스, 주택대출 등 지원 등이다.

반대로 차별받은 경험은 14.8%가 있다고 답했다. 여성이 36.9%로 남성의 8.6%의 4배에 달했다.

차별의 유형으로는 출산·육아 사용 어려움, 퇴사압박, 불공정한 업무 배분, 승진 누락, 부서배치 시 불이익 등이 꼽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