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1일 13시 13분 KST

북한, 동해로 단거리 발사체 4발 발사하다

북한이 21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4발을 쏘며 또다시 무력시위를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후 3시 19분부터 41분까지 함경남도 함흥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의 단거리 발사체 4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는 약 20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4발 정도가 발사됐고, 비행거리로 봐서 300㎜ 신형 방사포로 추정되고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의 정확한 기종이 무엇인지 분석 중이다.

s

north korea

사진은 지난 18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하는 TV 뉴스를 한 시민이 지켜보는 모습. ⓒAP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지난 18일 평안남도 숙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노동미사일을 쏜지 불과 3일 만이다.

앞서 북한은 이달 3일 동해상으로 300㎜ 방사포 6발을 발사한 데 이어 10일에는 스커드 계열 미사일 2발을 쏜 바 있다.

북한이 최근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를 잇달아 발사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와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는 무력시위로 해석된다.

한미 양국 군은 지난 18일 지휘소훈련(CPX)인 키리졸브 연습과 해군·해병대 쌍룡훈련을 종료했지만 실기동훈련(FTX)인 독수리 연습은 다음달 말까지 진행된다.

합참은 "우리 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