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1일 07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1일 07시 06분 KST

더민주 입당한 진영이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에 남긴 말

연합뉴스

새누리당을 탈당해 더불어민주당에 합류한 진영 의원은 21일 아침 주요 라디오프로그램에 연달아 출연했다.

'원조친박'으로 알려진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이자 박근혜 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역임한 인물이다.

진 의원은 청와대와 새누리당에 하고 싶었던 말이 많았던 게 분명하다. 아래는 주요 인터뷰 내용이다.

입당 소감과 결정 배경

jin

"내 스스로 내 정치를 시작하는 그런 마음으로 해야 되겠다 이렇게 생각을 했고 더불어민주당 가는 것에 대해서 또 많은 사람이 우려도 하고 했기 때문에 그래서 이제 그 어려운 결단이었는데 제가 김종인 대표님과는 이제 김종인 대표님이 더불어민주당에 들어가시기 전부터 오랫동안 이야기를 많이 했어요. 나라의 장래에 대해서도 얘기하고 나라의 정책에 대해서도 얘기하고 그런데 김종인 대표님과 저는 상당히 생각이 맞았고 지향하는 목표도 맞았고요. 또 평소에 김종인 대표님 생각하신 그 방향이나 그 정책이 옳다, 저는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내가 이제 그럼 내가 평소에 생각했던 것, 이것을 같이 한번 이룩해보자, 이런 생각을 하고 결심을 했습니다."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 3월21일)


새누리당 '보복공천'

jin

- 새누리당의 현재 공천 상황은 어떻게 평가하세요?

"제가 말씀드리지 않아도 다 알 수 있는 일이고 한국 정치사에 이런 공천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거고 또 있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중략)

- 새누리당이 특정인 지시로 움직인다, 이런 쓴소리도 하셨던데요. 이번 공천에도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다 이렇게 보시는 건가요?

"네 그렇게 다 느끼고 있고 평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SBS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 3월21일)

"이번에 공천에서 컷오프 되었다든지, 불합리하게 아무런 이유도 없이 탈락한 많은 분들은 저랑 똑같은 생각을 가질 거예요. 이게 너무 부당한 보복이다, 이렇게 생각을 하셨을 거예요."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3월21일)

(...) "그런 부당한 일을 당하고도 아무 말 없이 남아있다면 저는 그것이 더 명분이 없는 일이라 그렇게 생각합니다."

- 부당한 일이라는 게 보복공천을 말씀하시는 거죠?

"네 그렇죠." (SBS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 3월21일)


박근혜 정부와 복지

jin

"저는 항상 우리나라가 지금은 복지화해야 할 시기에 있다, 이렇게 생각했어요. 산업화 시대 이후에 민주화 시대가 오고, 민주화 시대 다음에는 반드시 복지화가 와야 합니다. 그래야 국민적 통합이 되고, 복지를 통해서 국민을 통합시키고 그래야 민족통일도 이루어지는데, 이 복지화가 자꾸 후퇴하는 느낌을 가졌기 때문에, 어쨌든 합리적 복지를 제대로 해서 국민통합을 이루는 데에 제가 더불어민주당에서 동기들과 같이 힘을 합치겠다, 이런 생각을 첫째로 했고요."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3월21일)

- 그 절벽이라는 게 구체적으로 어떤 건가요?

"제가 생각하는 복지 정책이라든가. 복지를 해야 하거든요. 지금 산업화 시대 이후에 민주화를 해야 하고 그 민주화 이후에는 복지화를 해야 합니다. 그런데 그런 부분에서는 상당히 어려움을 많이 느꼈다고 볼 수 있고. 복지화가 이루어져야 국민적 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고 그 통합을 해야 또 민족 통일도 이뤄질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여러 가지 면에서 정책을 구현하기에 새누리당에서 상당히 어려움을 많이 느꼈던 겁니다." (SBS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 3월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