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1일 07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1일 07시 59분 KST

영화인들, "계속 자율성 부정한다면, 올해 부산영화제 보이콧 하겠다"

영화인들이 자율성 침해를 이유로 오는 10월 예정된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등 9개 영화단체로 구성된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는 2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부산시가 영화제의 자율성을 계속 부정한다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the

위원회 측은 "부산시가 부산영화제 신규 자문위원 68명을 인정할 수 없다고 법적 대응까지 나서면서 영화제에 대한 노골적인 간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면서 "영화계 권력을 운운하며 혼탁한 밥그릇 싸움의 프레임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병수 부산시장의 조직위원장 사퇴를 즉각 실행하고, 부산영화제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하는 정관 개정에 전향적 자세로 나서라"고 요구했다.

the

앞서 부산시는 지난달 영화제 정기총회를 앞두고 집행위원회 측에서 위촉한 자문위원 68명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지난 14일 법원에 신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