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0일 13시 47분 KST

더민주, 논란 불거진 비례대표 확정 무산됐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비례대표 후보 공천 절차를 둘러싼 비상대책위의 결정에 대한 논란이 불거져 이날 예정된 비례대표 후보 명부 확정이 무산됐다.

더민주는 이날 오후 중앙위원회를 열어 당 비대위가 마련한 비례대표 후보군을 토대로 순위를 확정할 예정이었지만, 투표 절차상 문제점을 지적하는 중앙위원들의 반발에 부딪혀 21일 오후 중앙위를 재소집하기로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비롯한 비대위 결정이 중앙위원들의 문제제기에 가로막혔다는 점에서 비대위가 비례대표 선출 과정에서 무리수를 뒀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412

더불어민주당 김광진 의원이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5차 중앙위원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하고 있다.

비대위는 이날 비례대표 후보군을 상위 1~10위인 A그룹, 11~20위인 B그룹, 21~43위인 C그룹 등 3개 그룹으로 칸막이를 친 뒤 각각의 그룹 내에서 순위투표를 통해 순위를 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 경우 1~10위 그룹에 포함된 후보들은 득표 수가 11~20위 그룹에 포함된 후보보다 적게 나오더라도 1~10위권에 배정된다.

421

그러나, 일부 중앙위원들은 3개 그룹을 나누는 행위 자체가 중앙위원들의 투표를 통해 비례대표 순번을 정하도록 한 당헌에 위배된다고 항의하면서 그룹 칸막이를 없애고 43명 후보 전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민주는 논란이 이어지자 순위투표를 실시하지 않은 채 중앙위 회의를 종료하고 21일 다시 중앙위를 열기로 했다.

또 이날중 김 대표와 홍창선 공천관리위원장 등이 참석하는 비대위 회의를 열어 순위투표 실시 방식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특히 비례대표 후보군이 발표된 이후 김 대표가 비례대표 2번에 배정된 것을 비롯해 일부 후보들의 논문표절 의혹, 부적절한 처신 등을 둘러싼 논란이 제기됐다는 점에서 후보 조정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김성수 대변인은 기자간담회에서 "순위투표에 대한 유권해석이나 시행세칙이 없는 상황에서 그룹핑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실무진의 의견을 비대위가 수용한 것"이라며 "칸막이를 하지 않을 경우 비례대표 취지에 맞는 사람들을 선정하는 데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그룹을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앙위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여 비대위원들이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칸막이를 없앨 경우 (비례대표 후보가) 43명이나 되는데 좀 줄여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