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0일 10시 18분 KST

김종인의 비례 공천 소식에 안철수가 남긴 말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가 김종인 더민주 대표의 '비례대표 2번' 전략공천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럴 줄 알았다. 비례대표 취지와는 어긋나는 것이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당대당 연합 또는 야권연대 가능성에는 "이미 여러번 걸쳐 말씀드렸기에 이제 정리된 걸로 하겠다"며 새누리당과 더민주의 체제에 반대하는 제3 세력을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3월20일 마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번 선거는 '친박(친박근혜)의 당'과 '친문(친문재인)의 당'과 국민의당의 대결"이라면서 "낡은 퇴행적 정치구도를 깨고 미래로 가기 위해선 사명감을 갖는 모든 세력의 대연합이 필요하다. 정치의 판을 바꾸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며 '비박·비문' 세력의 연합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합리적 개혁을 추구하는 모든 분들께 좌우로 문이 열려 있다"며 "정치를 바꾸라는 역사적 대의에 동의하는 모든 분들께 반(反)패권정치 선언을 함께 하고 양당 패권정치를 깨기 위한 공통분모를 만들어갈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412

안 대표는 "거대 양당이 보여준 공천행태는 친박, 친문이라는 특정세력의 패권공천·패권정치 그 자체"라고 지적한 뒤 새누리당 공천과 관련, "한마디로 당내 합리적 개혁 인사들에 대한 제왕적 대통령의 폭압적 정치보복으로, 국민의 대표를 뽑는게 아니라 여왕의 신하를 뽑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민주 공천에 대해서도 "결국 공천자 대부분이 친문세력으로 드러났다"며 "'갑질' 국회의원은 친문이라는 이유로 다시 공천됐고, '막말' 국회의원의 자리에는 또다시 친문 핵심인사가 공천됐다. 철저히 친문세력 중심의 당내 패권을 완성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더민주 김종인 대표가 '당내 대통령 후보는 한 사람만 있어야 한다'는 말을 직접 실천에 옮긴 것"이라며 김 대표와 문재인 전 대표간 '전략적 제휴설'을 제기한 뒤 "이런 패권공천은 정권교체 가능성에서 더 멀어지는 결과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