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0일 09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0일 09시 51분 KST

새누리, 서초갑에 조윤선 대신 이혜훈 공천했다

이혜훈 : facebook

새누리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공관위)의 20일 4·13 총선 공천 심사 결과 서울 서초갑에 이혜훈 전 의원이 공천을 받고,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탈락했다.

관련기사

한때 친박(친박근혜)계로 통했으나 현재는 다소 소원해진 이 전 의원과 이른바 '진박'(眞朴)으로 통했던 조 전 수석은 경선에서 맞붙었다.

이날 공관위는 경선이 벌어진 20개 지역의 결과를 발표했으며, 현역 의원의 '컷오프'(경선배제)는 없었다.

124

이한구 새누리 공천관리위원장

또 한선교(경기 용인병) 노철래(경기 광주을) 박민식(부산 강서갑) 황영철(강원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의원이 현역 의원으로서 경선에서 승리했다.

반대로 한기호(강원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김제식(충남 서산·태안) 의원은 경선에서 탈락했다.

이른바 정권 핵심부에 정치자금 공여를 폭로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완종 전 의원의 동생 성일종(충남 서산·태안) 후보가 성 전 의원의 지역구에서 사실상 공천을 받게 됐다. 성 후보는 최고위원회의 추인을 받으면 공천이 최종 확정된다.

서울 성북을에서는 김효재 전 의원이, 강서갑에서는 친박계로 통하는 구상찬 전 의원, 은평갑에서는 최홍재 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해 공천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안상수 의원이 배제된 인천 중·동·강화·옹진에서는 배준영, 연수갑은 정승연, 부평을은 강창규 후보가 각각 경선에서 상대방을 꺾었다.

이어 경기 의왕·과천에서는 박요찬, 화성을 오병주, 화성병 우호태, 광주갑 정진섭, 충북 청주·청원 오성균, 충남 천안을 최민기 후보가 각각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이들도 최고위가 경선 결과를 최종 심의·의결하면 공천장을 받게 된다.

한편, 경기 군포을에서는 금병찬 하은호 후보가, 남양주병은 박상대 주광덕 후보가 각각 결선 여론조사를 펼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