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0일 07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0일 08시 17분 KST

김종인, 당선안정권 비례대표 공천받았다

연합뉴스

[업데이트 오후 12시17분]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와 박경미 홍익대 수학과 교수 등 4·13 총선에 투입할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압축했다.

더민주는 비대위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밝혔다.

당선 안정권인 상위 후보군 10명에는 김 대표와 박 교수 외에 김성수 당 대변인, 김숙희 서울시 의사회 회장, 문미옥 전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기획정책실장,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이 이름을 올렸다.

또 노동계 당선 안정권 몫에는 이용득 전 최고위원이 포함됐고, 양정숙 변호사, 조희금 대구대 가정복지학과 교수, 최운열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도 상위 10명에 배정됐다.

421

김 대표는 자신이 행사할 수 있는 전략공천 몫으로 박 교수를 비례대표 1번에, 자신을 2번에, 최운열 교수를 6번에 각각 배정했다.

결과적으로 김 대표는 스스로 남성 후보의 최상위 순번인 비례대표 2번을 부여하는 '셀프 전략공천'을 한 셈이어서 당내 논란이 불거질 소지가 있다.

김 대변인은 박 교수를 비례대표 1번에 배정한 것에 대해 "김 대표가 1번 영입자를 찾으려고 추천을 받아 마지막까지 섭외한 것 같다"며 "평소에 김 대표가 잘 아는 분 같진 않다"고 말했다.

비례대표 11~20번 후보로는 당직자 몫에 송옥주 국회 정책위원, 취약지역 몫에 심기준 전 최문순 강원지사 정무특보, 노동계 몫에 이수진 전 전국의료산업노조연맹 위원장, 청년 비례대표 몫에 정은혜 당 부대변인을 각각 포진시켰다.

또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 이수혁 전 6자회담 수석대표, 이재서 총신대 교수, 이재정 민변 사무차장, 이철희 당 전략기획본부장, 정춘숙 전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가 포함됐다.

이 중 송옥주 국회 정책연구위원은 당선 안정권인 13번의 번호를 부여받았다.

더민주는 이날 오후 중앙위원회를 열어 순번투표를 통해 1~10위, 11~20위 그룹 내에서 비례대표 순번이 정해진 4명을 제외한 나머지 후보들에 대한 순번을 확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