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9일 07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9일 07시 54분 KST

가수 이은하, 10억 빚에 파산을 선고하다

연합뉴스

1970∼1980년대 인기가수 이은하(55)씨가 거액의 빚을 감당하지 못해 개인파산 절차를 밟고 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작년 8월 이씨의 신청을 받아들여 파산을 선고하고 면책 절차를 진행 중이다. 파산선고에 더해 빚 변제 책임을 없애주는 면책까지 받아야 파산 절차가 완전히 끝난다.

이씨는 건설관련 업체를 운영하던 아버지의 빚 보증과 본인의 엔터테인먼트 사업 실패로 10억원 안팎의 빚을 진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다만 일부 소득이 있는 점을 감안해 이씨에게 개인회생 신청을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개인회생은 빚 전체를 탕감받는 대신 변제계획을 세워 일정 기간 채무를 갚으면 나머지를 면책받는 제도다.

이씨는 1973년 '님 마중'으로 데뷔해 '밤차',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봄비', '아리송해' 등의 히트곡을 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