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8일 12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8일 12시 33분 KST

친박이 생각하는 유승민의 죄목: 대통령 모욕

Facebook/유승민

"알아서 나가라"

과연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유승민 의원 공천을 어떻게 처리할까. 총선을 26일 앞둔 가운데 정계의 관심이 몰려있다. 만약 유 의원마저 낙천한다면 친박계의 '보복 공천'은 마침표를 찍게 된다.

후폭풍이 부담스러운 친박계는 유 의원이 스스로 불출마를 선언하기를 바라고 있다.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8일 "지금 나로서는 (유 의원의 결정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 의원 본인이 (결단)하는 게 가장 좋고, 최고위원회의에서라도 멋지게 방법을 찾아내도 좋고, 이것도 저것도 안 되면 우리가 결론을 내야 한다"면서 "유 의원이 일찍 결론을 내려주면 우리도 빨리 일을 할 수 있다"고 거듭 압박했다.

하지만 유 의원이 불출마하거나 탈당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며, 결국 공관위가 결정을 내려야 한다. 선택지는 크게 3가지다.

1. 경선

정치적으로 논란을 피할 수 있는 가장 무난한 선택지는 유 의원 지역구를 경선 지역으로 정하는 것이다. 11명의 공관위원 사이에서도 이런 의견이 많다고 한다.

친박(친박근혜)계 입장에선 유 의원이 경선에서 패배하는 시나리오가 가장 이상적이지만, 각종 여론조사 결과만 놓고 보면 그럴 가능성은 작다.

이 경우 유 의원은 경선에서 경쟁자인 이재만 예비후보에 승리하더라도 탈당하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조해진·이종훈·김희국·류성걸 등 이른바 '유승민 사단'으로 불리는 측근 의원들이 줄줄이 공천에서 탈락, 사실상 팔·다리가 모두 잘린 '산 송장'이나 다름없는 상태라는 이유에서다.

2. 공천

공관위가 유 의원을 단수 후보로 추천, 그의 손에 공천장을 쥐여주더라도 탈당을 결행하는 시나리오도 가정할 수 있다. 자신을 따르는 사람들을 잘 챙기는 것으로 알려진 유 의원의 성정을 고려할 때 그럴 수 있다는게 주변의 분석이다.

하지만 원칙을 중시하는 유 의원의 스타일에 비춰 경선지역으로 결정될 경우 당당히 경선에 참여하고, 또는 단수추천으로 공천장을 받을 경우 새누리당 간판으로 선거를 치르고 총선후까지 내다보며 당내 비주류로서 정치적 미래를 설계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공관위가 유 의원을 단수추천하는 시나리오는 "당 정체성과 관련해 심하게 적합하지 않은 행동을 한 사람은 응분의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밝힌 이한구 위원장의 원칙을 깬다는 부담이 따른다.

3. 낙천

때문에 이 위원장이 이런 원칙을 고수하면서 유 의원의 낙천을 강행하는 방법도 고려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새누리당으로선 이번 총선에서 일정 부분 타격을 감수해야 한다. 당 지도부 역시 '역풍'을 우려해 쉽사리 의견을 모으지 못하는 분위기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인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은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오늘, 내일 사이에 결정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배신자'로 지목한 후 2015년 6월 대구 유승민 의원 사무실 인근에 걸린 현수막

한편 친박계는 유승민 측근과 비박계 의원들이 해당행위를 했기 때문에 공천에서 배제했다고 주장했다.

한 친박계 의원은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천관리위가 유승민 의원에 대해 가장 문제삼는 것은 집권여당의 중진 의원이 현직 대통령을 여러 차례 모욕했다는 점"이라면서 "'복지없는 정책은 허구'라는 발언과 헌법 제1조 제1항을 언급한 지난해 원내대표 사퇴문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낙천한 한 비박계 의원은 "당 정체성이 공천심사의 기준 가운데 하나라고 하지만 재선, 3선을 한 의원의 정체성을 문제삼는 건 어불성설"이라면서 "괘씸죄를 적용했다는 것은 당이 사유화됐다는 점을 사실상 인정한 게 아니냐"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