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7일 17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7일 17시 10분 KST

현대차 '비정규직 정규직화' 합의, 완전히 타결되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사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합의안'이 타결됐다.

현대차 비정규직(사내하청) 노조는 17일 열린 정규직 특별채용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679명 중 622명이 투표, 484명이 찬성(투표자 대비 77.81%)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안은 올해 1천200명, 내년 800명 등 모두 2천 명의 사내하청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특별채용하고 근속연수 절반 이상 인정, 노사 간 모든 민·형사 소송 취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타결은 지난해 9월과 올해 1월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연이어 부결되면서 세 번째 만에 이뤄진 것이다.

법원이 "현대차 사내하청 비정규직, 정규직 인정" 판결을 내렸던 2014년 9월 18일 당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환호하던 모습

Photo gallery 현대차 See Gallery

사실상 모든 비정규직 조합원을 올해 안에 정규직으로 특별채용하기로 한 것이 가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노사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이로써 11년간 이어온 현대차 비정규직 문제가 마무리됐다.

현대차 비정규직 문제는 2005년 3월 사내하청 근로자였던 최병승(40)씨가 해고되자 "현대차의 직접 지시를 받고 근무했기 때문에 사내하청업체는 해고 권한이 없다"는 취지로 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부당노동행위 구제 신청을 내면서 시작됐다.

이후 비정규직 노조의 공장 불법 점거, 철탑 농성과 회사의 손해배상소송 등으로 양측은 갈등을 양상을 빚어왔으나 이번 타결로 일단락됐다.

현대차는 "노사 합의에 따라 사내하청 근로자를 일한 기간에 비례해 근속기간을 인정하는 형태로 정규직 고용해 비정규직 문제 해결의 모범 사례로 평가할 수 있다"며 "이번 합의에 그치지 않고 향후 사내하청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지속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노컷V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