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7일 11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7일 11시 18분 KST

3억년 전 바다에 살았던 '털리의 괴물'(이미지)

d

현생 칠성장어의 친척으로 밝혀진 3억년 전 수수께끼의 화석 '털린의 괴물' 상상도. 그림=Sean McMahon

머리에서 코끼리 코처럼 길게 뻗어나간 돌기 끄트머리에 꽃게의 집게 같은 이가 나 있고, 머리 양쪽으로 가로지른 기다란 막대 끝에 두 눈이 달린 동물….

1958년 미국의 아마추어 화석 수집가 프랜시스 털리는 일리노이주 광산에서 괴상한 동물의 화석을 찾았다. 이 수수께끼의 화석은 이 지역에서만 계속 발굴돼 표본은 2000개에 이르렀다.

그러나 3억년 전 고생대 석탄기에 살던 길이 30㎝가량의 이 생물은 벌레나 연체동물의 일종으로 간주되었을 뿐 정체를 알 수 없었다. 화석은 발견자의 이름을 따 ‘털리의 괴물’로 불렸다.

d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발굴된 '털리의 괴물' 기준표본인 화석. 시카고 필드박물관은 이 생물의 표본 2000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정밀 측정한 디지털 정보를 바탕으로 이번 논문이 나왔다. 사진=Paul Mayer, The Field Museum

빅토리아 맥코이 예일대 고생물학자 등 연구자들이 화석 발견 이후 60년 가까이 지난 뒤에 마침내 이 생물의 정체를 밝혔다. 놀랍게도 이 생물은 원시적인 척추동물로 칠성장어의 먼 친척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네이처> 16일치에 실린 논문에서 “이 생물은 아가미와 몸을 지탱하는 초보적인 등뼈를 지녔으며 현생 칠성장어의 친척이다”라고 밝혔다. 이제까지 이 등뼈는 무척추동물의 위장 흔적인 것으로 여겨졌다.

맥코이는 “이 생물은 현생 친척과는 너무 달라 어떻게 살았는지 알 수 없다”라며 “큰 눈과 많은 이가 있는 것으로 보아 아마도 포식자였을 것”이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d

고생대 석탄기의 따뜻한 바다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원시 물고기 '털리의 괴물' 상상도. 그림=Sean McMahon_Yale University

칠성장어는 지구에서 가장 원시적인 척추동물로 턱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칠성장어, 다묵장어, 먹장어 등이 칠성장어목에 포함돼 있다.

칠성장어는 턱이 없어 다른 물고기의 몸에 빨판을 붙여 체액을 빨아먹는 기생을 한다. 그러나 다묵장어는 빨판으로 몸을 고정하고 하천 바닥의 유기물을 걸러 먹는다.

‘털리의 괴물’ 화석은 세계에서 일리노이주 메이손 크리크에서만 발견된다. 이 지역은 3억년 전 열대 바다의 해안에 가까운 습지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단단한 골격이 없어 화석으로 남기 힘든 곤충, 해파리 등의 화석이 풍부하게 나오는 세계적인 화석 산지이다. 일리노이 주는 1989년 ‘털리의 괴물’을 ‘주 화석’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Victoria E. McCoy et. al., The ‘Tully monster’ is a vertebrate, Nature (2016) doi:10.1038/nature16992. Published online 16 March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