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7일 05시 38분 KST

미국 연준, 기준금리 또 동결 : "올해 금리인상은 2차례에 그쳐야"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after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meeting  in Washington, Wednesday, March 16, 2016. The Federal Reserve is keeping a key interest rate unchanged in light of global pressures that risk slowing the U.S. economy. As a result, Fed officials are forecasting that they will raise rates more gradually this year than they had envisioned in December. The officials now foresee two, rather than four, modest increases in the Fed's benc
ASSOCIATED PRESS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after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meeting in Washington, Wednesday, March 16, 2016. The Federal Reserve is keeping a key interest rate unchanged in light of global pressures that risk slowing the U.S. economy. As a result, Fed officials are forecasting that they will raise rates more gradually this year than they had envisioned in December. The officials now foresee two, rather than four, modest increases in the Fed's benc

글로벌 경제상황에 대한 우려로 미국 연방 기준금리가 16일(현지시간) 다시 동결됐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는 전날부터 이틀간 개최한 올해 두 번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현 기준금리인 0.25%∼0.50%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연준은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 전망치를 지난해 말 예측치인 2.4%에서 2.2%로 낮췄다.

연준은 성명에서 "글로벌 경제와 금융시장의 움직임이 미국 경제에 지속적인 위험을 주고 있다"고 기준금리 동결 배경을 밝혔다.

또 "고용시장이 계속 개선되고 있는데 주목하고 있다"면서도 "물가 상승률은 목표치인 2%를 여전히 크게 밑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물가상승률 예상치도 당초 1.6%에서 1.2%로 낮춰 잡았다.

특히 재닛 옐런 연준 의장 등은 이날 회의에서 올해 연준의 금리 인상이 2차례에 그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해 말 권고됐던 4차례의 꼭 절반 수준이다.

그러면서 기준금리의 인상속도는 "점진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오는 6월에 금리인상을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연말까지 0.9% 수준까지 오르는 데 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당초 예측치인 1.4%를 크게 밑도는 것이다.

또 연준은 기준금리가 오는 2017년 말까지 1.9%, 2018년 말까지 3.0%에 이르며, 장기적으로 3.3%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AP통신은 금리인상 횟수를 줄이는 것은 연준의 정책담당자들이 세계 경제성장의 둔화 여파와 금융시장의 불안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졌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급격한 침체와 금융시장의 불안 등으로 인해 금리인상을 너무 서두를 경우 성장이 둔화되고 투자자들이 다시 동요할 수 있다는 점을 연준이 우려했다고 풀이했다.

janet yellen

CNN은 "연준이 미국의 경제성장과 물가상승 예상치, 금리인상 예상횟수 등을 모두 낮췄다"고 지적했다.

이 방송은 "원유가격 하락과 증시불안, 글로벌경제의 둔화 등 역풍에도, 실업률이 1월 4.9%로 떨어지는 등 미국 경제가 좋은 측면이 있지만, 경기후퇴의 우려로 인해 연준이 금리동결을 결정했다"고 풀이했다.

AP통신은 고용상황 개선과 기름값 하락 등에도, 지난달 소매판매가 감소하는 등 여전히 소비가 위축돼있는 상황이 연준의 금리동결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앞서 연준은 지난 1월 27일 올해 첫 정례회의에서도 중국발 악재와 유가 폭락 등으로 인한 금융시장의 대혼란을 우려하며 금리를 동결한 바 있다.

그러면서 세계 경제와 금융시장의 움직임을 면밀히 점검하고 이것이 고용시장과 물가에 미칠 영향을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 재닛 옐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