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7일 05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7일 05시 41분 KST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첫 멀티히트, 3타수 2안타 1득점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 첫 멀티히트를 가동했다.

김현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치른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6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hyunsoo kim

김현수는 전날까지 31타수 3안타(타율 0.097)에 2타점으로 부진했다. 그러나 이날은 멀티히트로 '타격기계' 체면을 살렸다. 타율은 0.147로 올랐다.

2회말 1사 1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출루했다. 김현수의 땅볼에 1루 주자 마크 트럼보가 포스아웃 당했다. 김현수는 다음 타자 J.J 하디가 삼진을 당하면서 진루에 실패했다.

0-3으로 밀린 5회말에는 선두 타자로 나서 유격수 내야 안타를 치고 나갔다.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4번째 안타다.

이후 김현수는 조너선 스쿱의 3점포에 홈을 밟으며 메이저리그 첫 득점을 기록했다. 볼티모어는 3-3 균형을 맞췄다.

6회말에는 2사 1루에서 3루 내야안타를 뽑았다. 하디의 1타점 2루타에 3루를 밟았지만, 두 번째 득점을 이루지는 못했다.

김현수는 7회초가 시작하기 전 L.J 호스와 교체됐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