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6일 1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6일 16시 32분 KST

박근혜 대통령은 '손톱밑 가시'를 뽑으려고 한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에게 유승민 의원은 '손톱밑 가시'와 같은 존재일 수 있다. 그대로 생활할 수는 있지만 내내 불편하고 심기가 거슬리며, 계속 놔두면 큰 상처를 남길 수도 있는 존재. 그래서 빨리 뽑아버리고 싶은 가시 말이다.

15일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비박계 중진 의원들과 친유승민계를 대거 공천 탈락시켜 정계에 충격을 줬다. 이제 남은 건 사실상 유 의원의 지역구(대구 동을) 뿐이다.

이재오, 윤상현, 진영 등 줄줄이 공천에 배제됐다.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Tuesday, March 15, 2016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5일 “(유 의원은) 내부에서 의견 통일이 되지 않아서 좀 더 여론을 수렴한 뒤에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 공천을 16일 비공개 당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여론수렴"이라고 말했지만, 공천관리위원회가 굳이 친박계가 다수인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하겠다는 건 이유가 있다.

하지만 이날 최고위원회도 끝내 결정하지 못하고 다시 공관위로 넘겼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이 쉽게 결정을 못하는 이유는 엄청난 후폭풍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만약 유 의원마저 낙천된다면 '비박연대'와 같은 형태의 반발이 구체화될 수도 있다.

한겨레는 "‘유승민 공천 심사’ 테이블에는 유 의원의 웬만한 과거 발언과 행적이 모두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d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14일 브리핑)

"당 정체성과 관련해 심하게 적합하지 않은 행동을 한 사람은 응분의 대가를 지불하도록 해야 하지 않겠나"

박종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원내대표 시절에 새누리당 당헌에 어긋나는 대정부질문이라든가 대통령의 방미 과정에서의 혼선을 청와대 ‘얼라들’이라고 지정을 했다"

유 의원은 2004년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비서실장, 2007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정책메시지단장을 하는 등 원조 친박으로 불렸다. 하지만 박 대통령에게 사실상 '배신자'로 지목된 후 이제 친박계의 가장 큰 공격대상이 됐다. 그리고 친박계에 의해 원내대표에서 쫓겨났다.

default

2005년 2월 22일 오전 국회에서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가 유승민 비서실장과 긴밀히 논의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정치적으로 선거수단으로 삼아서 당선된 후에 신뢰를 어기는 배신의 정치는 결국 패권주의와 줄세우기 정치를 양산하는 것으로 반드시 선거에서 국민들께서 심판해 주셔야 할 것입니다."(6월25일 국무회의)

default

대통령의 발언 이후 대구 유승민 의원 사무실 근처에 걸린 현수막

아래는 박 대통령의 심기를 건드린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는 유 의원의 교섭단체 대표연설(2015년 4월) 중 일부다.

■ 세금과 복지

저는 이 연설을 쓰면서 2012년 새누리당의 대선공약집을 다시 읽었습니다. 문제는 134.5조원의 공약가계부를 더 이상 지킬 수 없다는 점입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이 반성합니다.

지난 3년간 예산 대비 세수부족은 22.2조원입니다.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임이 입증되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 정치권은 국민 앞에 솔직하게 고백해야 합니다.

우리가 지향해야 할 목표는 ‘中부담-中복지’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 성장의 가치와 성장의 해법

정권이 바뀔 때마다 예외 없이 집권 초반의 경제성적표를 의식해서 반짝경기를 일으켜 보려는 단기부양책의 유혹에 빠졌습니다. 이제 단기부양책은 과감히 버려야 합니다.

■ 공정한 고통분담, 공정한 시장경제

30대 그룹과 대형 금융기관들도 상시적 업무에 일하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합니다. 정부는 재벌대기업에게 임금인상을 호소할 것이 아니라, 하청단가를 올려 중소기업의 임금인상과 고용유지가 가능하도록 해야 합니다.

대통령, 검찰, 법원은 재벌들의 사면, 복권, 가석방을 일반 시민들과 다르게 취급할 하등의 이유가 없습니다. 저는 아직도 임기가 3년 가까이 남아있는 박근혜 정부가 이상과 같은 근본적 개혁의 길로 나아가기를 희망합니다.

저는 소득주도 성장을 정치적으로 비난할 생각은 조금도 없습니다. 제대로 된 성장의 해법이 없었던 것은 지난 7년간 저희 새누리당 정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녹색성장과 4대강 사업, 그리고 창조경제를 성장의 해법이라고 자부할 수는 없습니다.

■ 가계부채라는 시한폭탄

지금은 가계부채가 시한폭탄과 같은 문제가 되었습니다. LTV(주택담보대출비율) DTI(총부채상환비율)의 완화와 금리인하는 가계부채의 증가속도를 높여 문제를 더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 저는 매일 이 질문을 저 자신에게 던집니다. 저는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용감한 개혁을 하고 싶었습니다.

15년전 제가 보수당에 입당한 것은 제가 꿈꾸는 보수를 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꿈꾸는 보수는 정의롭고 공정하며, 진실되고 책임지며, 따뜻한 공동체의 건설을 위해 땀흘려 노력하는 보수입니다.

Photo gallery 유승민 원내대표의 공개 사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