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6일 14시 12분 KST

한국 소득상위 10%가 전체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시아 국가 중 최대다(IMF보고서)

screenpunk/Flickr

한국의 소득 상위 10%가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급증해 45%까지 늘어났다. 아시아 국가 중 최대 수준이다.

소득 상위 10%

16일 국제통화기금(IMF)의 '아시아의 불평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소득 상위 10%가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현재 45%다. 자료를 확보할 수 있는 아시아 국가 가운데 최고 기록이다.

한국 외에 상위 10%의 소득점유율이 높은 국가는 다음과 같다.

1위. 한국 45%

2위. 싱가포르 42%

3위. 일본 41%

4위. 뉴질랜드 32%

5위. 호주 31%

6위. 말레이시아 22%

한국의 결과는 1995년 29%에서 18년 사이에 16%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비슷한 기간에 아시아 국가 전체의 평균이 1∼2%포인트 늘어나는데 그친 것에 비하면 한국 상위 10%의 소득 점유율 증가폭은 압도적이다.

9

소득 상위 1%

1위. 싱가포르 14%

2위, 한국 12%

싱가포르가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으나 증가폭은 한국이 가장 컸다.

*분석대상 22개 국가 중 1990년부터 2013년까지 소득 불평등 정도를 나타내는 지니지수가 상승한 국가는 15곳에 달한다. 지니지수가 상승할수록 불평등도는 심해진다. 특히 인구대국인 중국의 지니지수는 1990년 33에서 2013년 53으로, 같은 기간 인도의 지니지수는 45에서 51로 급등했다.

*한국의 지니지수는 1990년 32에서 2013년 31로 소폭 하락했으나, 이는 소득 상위 10%가 전체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6%포인트 급증한 것과는 눈에 띄게 대조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최근 연구를 보면 한국의 사회적 계층 이동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는 급속한 고령화와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에 큰 임금 격차, 직업과 관련된 성차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의 지니지수는 1990년 27에서 2010년 31로 상승했다. 한국과 유사하게 이는 고령화와 여성의 낮은 노동시장 참가율, 비정규직의 급증 탓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일본의 비정규직은 버블이 터지기 전이었던 1990년대 초반 20% 이하에서 2011년 35%로 크게 늘었다. 게다가 일본의 비정규직 노동자 중 70%는 여성이다.

*소득 상위계층의 소득점유율이 늘어나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중기적으로 감소하는 반면, 소득 하위계층의 점유율이 높아지면 고성장을 불러온다. 아시아 국가들의 소득불평등은 심해졌지만, 고속성장에 힘입어 1990년부터 2010년까지 하루 소득이 1.25달러 이하인 빈곤층의 비율은 55%에서 21%로 급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