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5일 16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5일 16시 30분 KST

어나니머스, 트럼프에 '전면전' 선포했다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holds a plane-side rally in a hanger at Youngstown-Warren Regional Airport in Vienna, Ohio, Monday, March 14, 2016.  (AP Photo/Gene J. Puskar)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holds a plane-side rally in a hanger at Youngstown-Warren Regional Airport in Vienna, Ohio, Monday, March 14, 2016. (AP Photo/Gene J. Puskar)

해커 활동가들의 다국적 집단인 어나니머스가 미국 공화당 유력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선거 유세를 완전히 파괴하는 "전면전"을 다짐했다.

어나니머스가 트럼프 선거 유세 웹사이트에 대한 공격과 트럼프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동영상을 최근 공개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미 이 단체는 무슬림(이슬람교도)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는 트럼프의 발언이 나온 직후인 지난해 12월 트럼프에 대한 전쟁을 위협한 바 있다. 당시 이 단체는 다양한 웹사이트들을 수 시간 동안 마비시키는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다.

이 단체는 트럼프의 음성메시지에도 침투했다고 주장했으며 기자들과 지지자들이 그에게 전한 메시지들을 유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어나니머스는 이번 공격은 "트럼프의 선거 유세를 와해시키는 것"이 목표라며 "이건 경고가 아니다. 전면전 선포"라고 표현했다.

이 단체는 "트럼프의 웹사이트를 폐쇄할 것이며 그가 대중에게 알려지기를 바라지 않는 것들을 찾아내 공개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트럼프의 기업 웹사이트 'trump.com'과 선거 유세 웹사이트 'donaldjtrump.com' 등 공격 대상들을 알리고 내달 1일 공격을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트럼프의 "끊임없는 증오 선거 유세가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충격을 줬다"며 트럼프와의 전쟁 선포 이유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