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5일 14시 31분 KST

더민주, 김규완 청년비례 후보 자격 박탈

연합뉴스

김규완 더불어민주당 청년 비례대표 경선 후보의 후보 자격이 박탈됐다. 뒤늦게 새누리당 의원 보좌관 경력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아시아경제 3월15일 보도에 따르면 김성수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후보의 경력 중 18대~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의 의원실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어 우리 당의 청년비례대표 자격으로는 부적절하다는 판단에 따라 자격을 박탈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18·19대 국회에서 이윤성·염동열 새누리당 의원실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었다. 이 같은 이력은 서류에 기재돼 있지 않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3월15일 보도에 따르면 김 대변인은 “면접할 당시에는 새누리당 의원실에서 근무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기본적으로 우리당에서 실수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상에서는 김 후보가 공천심사위원장인 홍창선 위원장과의 관계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김 후보는 17대 국회에서 홍창선 더민주 공천관리위원장의 보좌진을 4년간 지낸 바 있다. 이 때문에 측근을 청년 비례 낙하산으로 보낸 거 아니냐는 것이다. 특히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가 영입한 김빈 후보가 면접에서 탈락함에 따라 불공정성 논란이 더욱 확산됐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3월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해부터 청년비례 후보에 도전하고자 꾸준히 준비해 왔는데, 그 와중에 홍 위원장이 공관위원장을 맡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3월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위원장의 보좌 경력이나 새누리당 의원실에서 근무했던 경력은 제출한 서류에 이미 나와있을 뿐 아니라 면접 과정에서도 설명했던 내용"이라면서 "공관위가 소명 기회도 주지 않고 일방적으로 사퇴를 시켰다"고 말했다.

더민주는 3월14일 김규완 한국미디어교육협회 정책기획실장, 장경태 서울시당 대변인, 정은혜 당 부대변인, 최유진 당 뉴파티 위원을 경선위원으로 뽑았으나, 김 후보가 탈락됐다. 김 후보가 탈락함에 따라 차점자인 김국민 후보가 경선에 나가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