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5일 09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5일 09시 19분 KST

메이저리그에서 만난 박병호와 오승환(동영상)

한국프로야구가 낳은 '최고 불펜'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홈런왕'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미국 무대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결과는 삼진을 잡은 오승환의 판정승이었다.

하지만 승부 자체만으로 한국 야구팬에게 큰 즐거움을 안겼다.

오승환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세인트루이스가 1-2로 뒤진 6회초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오승환은 첫 상대 타자 트레버 플루프와 풀 카운트 접전을 펼치다 특유의 돌직구로 2루수 뜬공 처리했다.

케니스 바르가스도 직구를 던져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타석에는 이날 5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박병호가 들어섰다.

오승환은 박병호의 모습을 보면서 씩 웃었다.

박병호도 빅리그 무대에서 만난 한국인 선배를 향해 '눈인사'를 했다.

승부에 들어가자 둘은 진지해졌다.

초구 직구로 스트라이크 콜을 받은 오승환은 2, 3구째 볼을 던졌다.

오승환은 4구째 직구로 헛스윙을 유도한 뒤 시속 134㎞짜리 스플리터로 다시 헛스윙을 끌어내 삼진을 잡았다.

오승환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4번째 등판에서 기록한 첫 삼진이었다.

오승환은 한국프로야구에서 박병호에게 1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으로 압도했던 기분 좋은 기억을 미국 무대에서도 이어갔다.

오승환은 7회 마운드를 어스틴 곰버에게 넘겼다.

이날 성적은 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1삼진이다.

오승환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4경기 4⅓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피안타도 없다. 유일한 출루는 12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내준 몸에 맞는 공 한 개뿐이다.

하지만 박병호도 아쉬울 것이 없었다.

박병호는 5회 두 번째 타석에서 2루수 키를 넘어가는 중전안타를 치며 6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