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4일 13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4일 13시 33분 KST

한국 억만장자 중 상속자 74%...세계 5번째로 높다

한국의 억만장자 가운데 상속으로 부를 일군 사람이 74%로 세계 67개국 가운데 5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미국의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가 1996∼2015년 20년간의 포브스 억만장자 명단을 분석한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자산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 이상 부자 가운데 상속자의 비율은 한국이 2014년 기준 74.1%였다.

4명 중 3명꼴이다. 세계 평균(30.4%)의 2배를 훌쩍 웃돌았다.

한국보다 '세습 부자'의 비율이 높은 나라는 쿠웨이트·핀란드(각 100%), 덴마크(83.3%), 아랍에미리트(75%) 등 4개국뿐이었다.

참고로 세계 억만장자 중 핀란드와 쿠웨이트의 억만장자는 0.3%, 아랍에미리트는 0.2%, 대한민국은 1.6%를 차지했다.

◇ 한국은 '상속의 나라'…세계는 자수성가 증가 추세

한국은 세계 억만장자 가운데 1%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국가로는 상속 부자 비율이 가장 높았다. 한국의 부자는 세계 억만장자의 1.6%를 차지하지만, 쿠웨이트 등은 이 비중이 0.3% 안팎 정도로 미미했다.

piie

다른 나라와 비교해 한국에서 상속부자가 대부분이고 창업 부자가 적은 것은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와 자본시장 미성숙, 안정적 직장을 선호하는 분위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주요 경제국 중에서는 중국의 상속 부자 비율이 2%로 가장 낮았으며 일본은 18.5%였다. 미국은 28.9%였으며 유럽(25개국)은 이보다 높은 35.8%였다.

해당 기관은 동북아에서 우리와 일본을 '고소득 국가'로 묶었다.

유럽에서는 스위스(72.7%), 독일(64.7%) 등에서 상속부자가 많았으며 러시아는 0%였다.

yonhap

14일 미국의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가 1996∼2015년 20년간의 포브스 억만장자 명단을 분석한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자산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 이상 부자 가운데 상속자의 비율은 한국이 2014년 기준 74.1%였다.

아시아의 상속 부자 비율은 싱가포르(37.5%), 인도(33.9%), 홍콩(33.3%), 대만(17.9%), 인도네시아(10.5%)가 낮은 편이다.

piie

지역별로는 동아시아가 17.1%로 가장 낮았으며 남아시아는 30.6%였다. 남미는 49.1%로 제일 높았으며 중동·북아프리카가 43.6%로 뒤를 이었다.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는 억만장자들을 재산 원천에 따라 상속(inherited)과 자수성가(self-made)로 나누고 이 가운데 자수성가 부자는 다시 창업자와 기업 오너 및 중역, 정치적 연줄이나 천연자원과 관련된 사람, 금융 종사자 등 4가지로 분류했다.

한국의 자수성가 부자(25.9%)는 창업가 18.5%, 오너 및 중역과 금융 종사자가 각각 3.7%로 분류됐다.

세계적으로는 신흥국과 선진국을 통틀어 자수성가 부자의 비중이 늘고 상속 부자가 줄어드는 추세라고 PIIE는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자수성가 부자는 1996년 44.7%였지만 2001년 IT 붐에 힘입어 58.1%로 역전했으며 2014년에는 69.6%를 차지했다.

yonhap

한국 부자 톱 3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왼쪽부터)

◇ 중국 부자 10년새 100배 늘고 일본은 줄어…한국도 증가세

2014년 기준으로 전세계 억만장자 가운데 미국의 비중이 30.2%로 가장 높았으며 유럽이 28.4%였다. 동아시아는 21.2%로 특히 중국이 9.2%를 차지했다. 일본의 비중은 1.6%로 한국과 같았다.

중국의 억만장자는 2005년 2명에서 2015년 213명으로 10년만에 100배 이상으로 불어났다. 반면 일본은 1996년 40명에서 2015년 24명으로 오히려 40% 감소했다.

한국의 억만장자는 1996년 7명에서 2005년 3명, 2010년 11명, 2015년 30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PIIE는 억만장자의 숫자와 이들의 자산이 선진국보다 신흥국에서 빠르게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억만장자가 끊임없이 생겼다가 사라지고 있다.

미국은 기업 환경이 역동적이지만 유럽은 상대적으로 그렇지 못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미국은 선진국 가운데 자수성가 부자의 비중이 가장 빠르게 늘고 있는 나라다.

유럽은 상속 부자 가운데 4세대 이후가 20%를 넘는다. 미국에서는 이 비율이 10%도 안 되며 PIIE가 미국과 유럽 외에 '다른 선진국'으로 분류한 한국, 호주, 캐나다, 일본, 뉴질랜드 등의 나라에서는 4세대 이후 부자가 전혀 없다.

억만장자와 관련 있는 미국의 기업들은 창업한 지 평균 42년이 지나, 61년의 역사가 있는 유럽과 19년의 차이가 있다. 유럽에서는 기업을 키우는데 미국보다 더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서는 풀이했다.

미국에서는 금융과 IT 산업의 부자들이 부를 빠르게 축적하고 있는 경향이 나타났다.

2014년 기준 미국의 억만장자 가운데 금융 부문 종사자는 27%로 유럽(10%)보다 훨씬 많다.

미국의 금융산업 안에서는 헤지펀드가 특히 막대한 부를 쌓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헤지펀드 억만장자의 80%가 미국인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