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2일 13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2일 13시 35분 KST

알파고 같은 인공지능이 주식투자를 하는 날이 진짜 올 지도 모른다

'알파고' 수준의 인공지능이 주식에 투자한다면 '대박'을 터뜨릴까?

잃은 확률은 거의 없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다.

실제로 국내 연구진이 주식시장을 분석하고 예측해 수익을 올리는 인공지능을 개발 중이다.

최재식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팀의 '자동통계학자'라는 소프트웨어시스템이다.

eggplant

자동통계학자는 주식에 영향을 주는 각종 요소를 자동으로 분석한다.

특정 회사의 신기술 개발, 각종 사고, 해당 제품의 시장 상황 등을 끊임없이 자동 분석해 어떤 요소가 주식에 영향을 많이 주고, 어떤 요소가 덜 주는지를 판단한다.

특정 주식과 다른 주식의 상관관계도 분석한다.

자동통계학자는 끊임 없이 이런 요소들을 탐색하고 분석해 특정 주식의 가격이 오른 이유와 내린 원인을 찾아내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상승할 주식을 선별한다.

즉, 오늘 오른 주식이 내일에도 상승할지, 떨어질지를 판단하는 것이다.

최 교수 연구팀이 자동통계학자를 통해 미국 10개 주식 전망을 예측한 결과,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나 영국 케임브리지대가 개발한 인공지능보다 예측 오류를 40% 가량 줄였다.

자동통계학자가 가장 유능한 펀드매니저와 대결을 벌인다면 어떨까.

현재로서는 인간 펀드매니저가 이길 확률이 높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자동통계학자의 현재 수준은 10개 주식 정보를 받아들여 예측하기까지 6시간 넘게 걸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동통계학자가 대용량 시스템을 갖추고 알고리즘을 개선해 알파고 정도의 능력을 확보하면 인공지능이 승리한다고 연구진은 확신했다.

바둑 고수들의 기보 16만개와 3천만개의 착점 자료를 확보해 스스로 학습하고 판단하는 알파고가 1국과 2국에서 이세돌 9단을 이긴 것처럼 인공지능의 정보량과 학습량이 인간을 넘어선다는 것이다.

특히, 인간이 가진 막연한 기대감이나 불안감 등 감정을 배제하고 이성적, 지적 능력으로만 주식의 흐름을 판단할 수 있다.

돈을 잃었다고 하더라도 과감히 '손절매'를 할 수 있다. 감정이 있는 사람은 손절매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 손절매는 주가가 일정수준 이하로 떨어졌을 경우 해당 주식을 매각해 더 이상 손해를 보지 않도록 하는 투자 기법이다.

최교수는 "늦어도 10년 안에는 인간을 뛰어넘는 인공지능 애널리스트가 등장할 것"이라며 "인공지능이 주식에 투자하면 반드시 수익을 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자동통계학자 같은 인공지능 시스템이 보급된다면 주식 정보가 공유되기 때문에 투기 형태의 주식 투자는 사라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