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1일 10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1일 10시 29분 KST

지금 미국 네티즌들이 열광하는 최강의 '브로맨스' 커플(화보)

Canadian Prime Minister Justin Trudeau thanks President Barack Obama while speaking at a bilateral news conference in the Rose Garden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Thursday, March 10, 2016. (AP Photo/Andrew Harnik)
ASSOCIATED PRESS
Canadian Prime Minister Justin Trudeau thanks President Barack Obama while speaking at a bilateral news conference in the Rose Garden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Thursday, March 10, 2016. (AP Photo/Andrew Harnik)

금요일 오후, 다소 지루함에 눈꺼풀 무거운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10일 정상회담은 두 정상의 훌륭한 외모조합으로 인터넷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직접 보라. 끝도 없이 보게 된다. 그리고 당신도 모르게 흐뭇한 웃음을 짓고 있을 것이다.

obama trudeau

obama trudeau

obama trudeau

obama trudeau

obama trudeau

obama trudeau

obama trudeau

obama trudeau

obama trudeau

이 브로맨스에 빠진 미국 네티즌의 반응을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트윗 멘션은 아래와 같다. 리트윗만 2000번, 좋아요 2300번을 받았다.

"트뤼도가 오바마를 보는 것처럼 누가 나를 바라봐 주었으면........"

아래에 사진이 더 있으니 아껴 보시길.

한편, 캐나다 총리의 미국 국빈방문은 1997년 이후 19년 만에 처음이다. 두 정상은 기후변화와 같은 환경이슈, 양국 국경관리 협정갱신 등의 현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한다.

Photo gallery 오바마, 쥐스탱 트뤼도 만남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