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1일 0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1일 09시 30분 KST

'연천서 대위 무장 탈영 후 자해' 기사는 사실과 다르다

yonhap

업데이트 :2016년 3월 11일 13:30분.

경기도 연천에 있는 최전방 육군 부대에서 11일 현역 중사 1명이 근무지를 이탈해 총기로 자살을 시도하다가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부대에서 현역 대위가 무장 탈영했다는 보도가 떠돌고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 중사가 자신의 초소를 떠난 것도 탈영이 아니라 근무지 이탈에 해당한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천의 육군 모 부대 소속 A 중사가 오늘 오전 10시께 총기를 발사해 얼굴 부위를 다쳐 군 병원 응급실로 후송됐다"고 밝혔다.

그는 "A 중사는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민통선 초소장인 A 중사는 자신의 초소를 이탈해 민통선 북쪽 지점에서 총기를 발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A 중사가 소지한 소총에는 실탄 10여 발이 든 탄창이 장착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A 중사는 총상을 당했지만, 아직 의식과 호흡이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