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1일 05시 03분 KST

'직원이탈' 방지 대책? 트위터가 직원들에게 현금·주식을 보너스로 지급

Gettyimage/이매진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인 트위터가 인재 유출을 막기 위해 직원들에게 현금은 물론 주식을 보너스로 지급하고 있다.

미국의 경제 일간지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회사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트위터가 지난달에 직원들에게 제한부 주식(restricted stock)을 추가로 지급했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급 대상은 고위급 직원은 물론 담당자(junior-level)도 해당하며, 회사에서 근무한 경력에 따라 주식 수를 정했다.

트위터는 지난해에도 총매출 대비 30%에 이르는 6억8천만 달러(약 817억 원)를 주식으로 보상해 줘 다른 IT기업보다 주식 보상 비율이 높았다.

또한, 트위터는 주식 가격이 내려가기 시작한 이후 직원들에게 현금 보너스도 주고 있다.

금액은 적게는 5만 달러에서 많게는 20만 달러에 이른다.

이는 6개월 내지 1년 동안 회사를 떠나지 못하도록 하는 유인책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위터의 이런 보상이 이례적이라며 직원들이 회사를 떠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이라고 해석했다.

또 회사 주식의 가치가 떨어진 데 따라 조바심을 내는 직원들을 다독거리려는 의도도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의 주가는 지난 1년 동안 60%나 떨어졌다.

잭 도시 최고경영자(CEO)가 새로 부임한 뒤에도 30%가량 하락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위터의 이 같은 당근책이 주가 하락을 겪는 다른 IT기업에도 확산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