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1일 04시 53분 KST

천정배-김한길, 안철수 '통합반대'에 반기를 들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와 김한길 상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야권연대에 대한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와의 입장차로 당무 거부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제안한 통합 논의에 대해 안 대표가 불가 입장을 밝힌 가운데 '3두 체제'의 균열이 심화, 국민의당 분당 위기가 고조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천 대표와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천 대표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천 대표가 야권 연대에 관해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와 의견조율이 될 때까지 당분간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14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

243

김한길 국민의당 상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탈당 및 분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불출마 정도의 개인적 결정은 '중대결단'이라고 볼 수 없다. 그 외 문제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야권 연대 논의가 거부된 데 불만을 갖고 회의에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전날 오후 안 대표와 긴급 회동하고 야권 연대 논의에 응할 것을 요구했으나 안 대표가 "이미 정리된 문제"라며 거부 입장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천 대표는 이날까지 답을 주지 않으면 '중대결단'이 불가피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