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0일 15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0일 15시 52분 KST

아프리카TV, 아동BJ에 선정적 댓글 단 이용자 영구정지

연합뉴스

아프리카TV가 아동 BJ(방송진행자)를 상대로 선정적 댓글을 단 이용자를 제재했다.

아프리카TV는 청소년을 상대로 불건전한 채팅을 한 이용자 6명을 영구정지 조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회사 측은 청소년 보호와 불건전한 채팅 행위를 근절하고자 이용자 규제 정책을 강화했다.

14세 미만은 방송할 수 없도록 했으며 기술적으로는 불건전한 채팅을 방지하는 금칙어 자동 차단 기능을 넣었다. 이전과 같이 이용자가 방송을 보기 시작할 때 청소년 보호 내용을 담은 공지도 띄운다.

회사 측은 ▲ 집중 모니터링 요원 증설 ▲ 서비스 이용상의 불건전한 채팅 발생 시 법적 조치 검토 등 해법을 지속적으로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장동준 아프리카TV 상무는 "건전한 방송문화를 해치는 일부 이용자의 채팅 행위에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유감을 표한다"며 "청소년 보호와 건전한 채팅 문화 형성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리카TV는 이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출석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불건전 댓글과 관련, 실시간 방송 감시 현황과 BJ 활동 기준 등에 대한 의견을 진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