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0일 09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0일 09시 51분 KST

북한, 경제협력·교류사업 관련 모든 합의들을 무효로 선포하다

연합뉴스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한 북한의 대응이 나왔다.

북한은 10일 우리 정부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에 맞서 북한에 있는 모든 남측 자산을 청산하겠다고 선언했다. 북한은 이날 발표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 시각부터 북남사이 채택 발표된 경제협력 및 교류사업과 관련한 모든 합의들을 무효로 선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조선괴뢰패당이 일방적으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업지구 가동을 전면중단한 것만큼 우리는 우리 측 지역에 있는 남측 기업들과 관계 기관들의 모든 자산을 완전히 청산해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default

조평통 담화는 또 "박근혜역적패당에게 치명적인 정치, 군사, 경제적 타격을 가해 비참한 종말을 앞당기기 위한 계획된 특별조치들이 연속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담화는 지난 8일 발표된 우리 정부의 대북 제재 조치에 대해 "숭어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는 격으로 독자 '제재'라는 것을 발표하는 놀음을 벌렸다"며 "황당무계한 내용들로 가득찬 이번 '제재안'에 대해 말한다면 아무데도 소용없는 물건짝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