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9일 17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9일 17시 58분 KST

천경자 작품 '원', 7년만에 자체 최고가 기록 깨며 17억원에 낙찰됐다

지난해 작고한 천경자 화백의 작품이 17억원에 판매되며 자체 최고가 기록을 7년 만에 경신했다.

9일 오후 K옥션 서울 강남 본사에서 열린 봄 경매에서 천 화백의 1962년작 '원'(園)이 20여 회에 가까운 열띤 경합 끝에 현장 응찰자에게 17억원에 낙찰됐다. 애초 추정가는 13억~20억원이었다.

9

이날 경매는 관람객마저 긴장감을 느끼도록 할 만큼 경합에 경합을 거듭했다.

12억6천만원에 경매가 시작돼 2천만원씩 호가하다가 주로 현장 응찰자 사이에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다. 경매사는 몇 번이나 이 작품에 대한 경매를 마감할 뻔했지만 그때마다 응찰자가 액수를 높였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현장에선 이때마다 지켜보는 사람들 사이에 한숨 소리가 흘러나왔고 17억원에 낙찰되자 박수가 동시에 터져나왔다.

천 화백의 작품 중 기존 경매 최고가 작품은 2009년 K옥션이 판매한 '초원Ⅱ'로, 낙찰가는 12억원이었다.

st

'원'은 2007년 K옥션 가을경매에서 11억5천만원에 팔렸던 작품이다.

종이에 채색한 이 그림은 붓질을 여러 번 해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파스텔 톤이 돋보여 천 화백 특유의 색채 감각을 보여준다.

이날 K옥션의 메이저 경매에서 천 화백의 작품이 그의 경매 최고가를 기록함에 따라 국내 미술시장에서 재평가 분위기가 형성될 가능성이 크다. 작년 10월 천 화백 사망이 확인된 후 미술품 시장에서 거래되는 천 화백의 작품 가격이 올라갈지에도 관심이 쏠린 바 있다.

당시 미술계에선 "천 화백은 오래전 절필 선언을 했고 유명한 그림은 매물로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커 가격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의견과 화백에 대한 이목이 지속되면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퍼질 것이라는 의견이 함께 나왔다.

000

천 화백 사후 '미인도' 위작 논란은 끊임없이 가열되고 있다. 진품이냐, 위작이냐를 두고 주변인 또는 관계자들의 주장이 계속되며 의문이 확대 재생산되는 가운데 '미인도'를 과거 자신이 그렸다고 주장해 온 권춘식 씨가 최근에는 "안 그렸다"고 입장을 번복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