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9일 15시 47분 KST

인권단체·종교단체, 성소수자 '전환치료'에 법적 대응한다

dblight

인권시민단체와 종교단체들이 치료를 통해 동성애를 이성애로 바꾼다는 ‘전환치료’를 근절하기 위한 공동행동에 나섰다.

‘전환치료’는 동성애를 성적 지향의 하나로 인정하지 않고, 치료와 치유 등을 통해 동성애를 이성애로 바꿀 수 있다고 주장하는 유사치료행위다. 이들은 20대 트랜스젠더 김연희(가명)씨에게 종교 관계자와 가족이 ‘동성애를 치유하자’며 언어적, 물리적 폭력을 휘두른 사건을 성소수자 인권 유린으로 규정하고 전환치료를 시행한 경남 진주 ㅅ교회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환치료'는 지옥의 서막이었다.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Monday, March 7, 2016


전환치료근절운동네트워크는 9일 오전 서울 명동 향린교회에서 ‘전환치료(동성애 치유)는 폭력이다!’라는 기자회견을 열어 “성소수자 정체성을 치료의 대상이나 교정의 대상으로 규정하는 모든 행위에 대한 철저한 근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결성된 전환치료근절운동네트워크 준비위원회엔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 등 인권시민단체들은 물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기독인 연대 등 종교단체도 합류했다.

5

이날 발언자로 나선 인권단체, 종교단체 인사들은 “전환치료는 국제인권기구와 국제보건단체들이 우려하는 인권침해이자 의료사기”라며 “동성애를 질병으로 만드는 것은 동성애 자체가 아니라 사회에 뿌리 깊게 자리한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라고 지적했다.

공익인권 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조혜인 변호사는 “국제인권기구는 전환치료를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에 해당할 뿐만 아니라 고문에 해당하는 인권침해행위로 보고 있다”며 “한국에서 전환치료 행위가 탈동성애, 동성애 치유 등의 이름으로 공공연하게 시행되고 있다는 사실에 국제사회가 경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d

연희(가명)씨가 종교 관계자에 의해 이른바 ‘전환치료’를 받았던 과정을 그림을 그려가며 설명하고 있다.

전환치료

동성애를 성적 지향의 하나로 인정하지 않고 치료를 통해 이성애로 바꿀 수 있다는 의미의 유사 치료 행위다. 일부 근본주의적 기독교 단체들이 주장하는 전환치료는 ‘치유’, ‘상담’을 빙자한 ‘성소수자 혐오 폭력’의 일종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해 3월 국가인권위원회는 ‘동성애 치유’를 주장하는 ‘탈동성애 인권포럼’ 행사에 인권위 건물을 대관해줘 논란이 일었다. 그해 11월 유엔(UN) 자유권위원회는 민간단체의 전환치료 행사에 공공건물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는 권고를 한국 정부에 전달한 바 있다.

고려대 보건정책관리학부 김승섭 교수는 “동성애가 질병이 아니란 것은 이미 오래 전 의학계에서 내려진 결론이다. 전환치료가 효과가 있는가는 다룰 만한 가치가 있는 질문으로도 여겨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전환치료는 오히려 자기혐오를 유발해 우울증, 자살 시도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엔 종교단체와 성소수자 자녀를 둔 부모도 참여했다. 발언에 나선 대한성공회 정의평화사제단 성평등과 정의 분과 민김종훈 신부는 “근본주의적인 종교인들은 신과 진리를 당연하고 익숙한 것에 가두지 말고 시대의 변화를 자각해야 한다” 며 “신의 이름으로 행해지고 있는 폭력과 인권유린이 종교적 영역이라는 특수성을 이유로 묵인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전환치료근절네트워크는 김씨에게 전환치료를 시행했던 교회에 대한 소송을 시작하는 한편 전환치료의 문제점을 사회적으로 알리고 추가 전환치료 피해 사례자를 모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