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9일 13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0일 05시 54분 KST

이세돌은 알파고에게 두 가지 면에서 놀랐다

[기사 업데이트] 3월 9일 오후 6시 40분

이세돌 9단이 "두 가지 면에서 너무 놀랐다"며 알파고와의 승부를 설명했다.

이세돌 9단은 9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알파고와 한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1국에서 흑을 잡고 186수 만에 불계패했다.

yonhap

이세돌 9단(오른쪽)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에서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인공지능 프로그램 '알파고'와 대국을 하고 있다. 이 9단은 이날 제1국에서 흑을 잡고 186수 만에 알파고에 불계패했다.

대국 종료 약 40분 후에 미디어 브리핑에 참석한 이세돌 9단은 "하하" 작은 웃음부터 터트리며 "진다고 생각 안 했는데 너무 놀랐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바둑 면에서 이야기하면, 초반의 실패가 끝까지 이어지지 않았나 한다"며 "이렇게 바둑을 둘 줄 몰랐다"고 돌아봤다.

그는 "두 가지 면에서 놀랐다"며 알파고의 초반 해결 능력과 허를 찌르는 수가 놀라웠다고 밝혔다.

이세돌 9단은 "아무래도 초반은 알파고가 힘들지 않겠느냐고 생각했는데, 풀어가는 능력이 놀라웠다. 서로 어려운 바둑을 두는 게 아닌가 느끼고 있었는데, 승부수인듯한, 도무지 둘 수 없는 수가 나와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세돌 9단을 놀라게 한 알파고의 승부수는 우변에 둔 백 102수다. 이날 해설을 맡은 김성룡 9단은 당시 이세돌 9단이 알파고와 팽팽한 형세를 이어가다가도 승기를 느끼고 있었는데, 알파고가 강수를 두자 놀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치 '기계도 불리하면 승부수를 띄우나?'라는 의심이 들었을 거라는 추측이다.

이세돌 9단은 "져서 충격이기는 하지만, 굉장히 즐겁게 뒀다"며 "오늘은 졌지만 내일은 자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세돌 9단은 "포석에서 실패하고 두 번째 놀란 수가 나왔는데, 그런 점만 보완하면 저에게 승률이 있지 않을까"라며 "이제 (승리 가능성은) 5대 5가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내다봤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에 5대 0으로 진 판후이 2단과는 경험의 양부터 다르다며 "저는 여러 번 세계 대회 우승 경험이 있다. 1국에서 졌다고 크게 흔들리는 것은 없다. 이제 시작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자신에게 알파고가 어떤 존재냐는 질문이 나오자 이세돌 9단은 턱에 손을 괴고 잠시 생각을 하더니 "정말 놀라움을 선사한 알파고지만, 지금 어떤 존재인지 정확히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