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9일 10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0일 05시 49분 KST

알파고 인간 챔피언 이세돌에 승리하다(라이브 블로그)

연합뉴스

인간과 컴퓨터가 벌이는 두뇌 싸움은 초반부터 치열한 전투 바둑으로 전개되고 있다.

인류 대표 이세돌 9단과 최첨단 '알파고(AlphaGo)'는 9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역사적인 제1국을 시작했다.

아래는 SBS LIVE의 한국어 중계.

아래는 알파고 영어 중계.

생중계 보러 가기.

딥마인드의 개발자이자 아마추어 6단인 아자황이 알파고를 대신해 돌을 가린 결과 이세돌 9단이 흑을 잡았다.

먼저 돌을 두게 된 이 9단은 첫 수로 우상귀 소목을 선택했다.

알파고는 인공지능답지 않게 첫 수부터 뜸을 들이다 1분30초 만에 좌상귀 화점에 돌을 놓았다.

이세돌은 다음 수로 우하귀에 역시 소목을 택했고 알파고는 4번째 수를 좌하귀 화점을 차지하면서 양 화점 포석으로 대국을 시작했다.

알파고는 지난 10월 유럽 바둑챔피언인 판후이 2단과의 대국에서도 5판 모두 첫 수를 화점에 놓았다.

이세돌은 다음 수로 우상귀를 걸친 뒤 알파고가 날일자로 받자 우변 중심 화점에서 날일자로 처진 곳에 착점했다.

이날 TV 중계 해설을 맡은 박정상 9단은 "처음 보는 수"라며 "이세돌 9단이 초반부터 비틀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알파고는 차분하게 우상귀를 걸쳐 가 이세돌은 우변에 집을 짓게 됐고 알파고는 상변에 세력을 쌓으며 흑을 공격하는 전투가 벌어졌다.

특히 알파고는 상변에서 흑을 강하게 끊으며 거칠게 몰아붙여 초반 공격의 주도권을 잡았다.

이세돌은 우상귀에서 뻗어 나온 알파고의 돌을 공격하면서 중앙에 세력을 쌓았고 좌하귀에 양걸침을 하면서 포인트를 만회했다.

바둑이 80여 수를 넘어 바둑이 중반으로 접어든 가운데 검토실의 프로기사들은 "아직 유불리를 따지기 어려울 정도로 팽팽한 형세"라고 진단했다.

한편 서울신문에 따르면 유창혁 9단은 "알파고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잘 둔다"고 중간 평을 내렸다. 그는 “쉬는 시간에 다른 프로들과 얘기해봤는데 다들 놀라고 있다”며 "형세를 아직 알 순 없지만, 그래도 (지금까지는) 조금이라도 이세돌이 불리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고 한다.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