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9일 09시 06분 KST

김무성, 윤상현의 사과를 거부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9일 자신을 겨냥한 '욕설 막말 파문'을 일으킨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중진 윤상현 의원의 면담을 거부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막말 파문'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사과의 뜻을 전하기 위해 국회 본관 대표최고위원실을 찾았으나 끝내 김 대표와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단 (김무성) 대표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고, 여러분 모두에게도 사과드린다"면서 "어제 (김 대표에게) 전화를 드렸는데 안 받으셨고, 진의를 말씀드리러 왔는데 대표께서 옆문으로 빠져나갔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막말' 당시 정황에 대해 "살생부 때문에 너무나도 격분한 상태였고, 그런 상태에서 지역에 있는 분들과 술을 많이 마신 상태에서 여러 하소연을 했는데 이런 말을 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214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이 9일 오전 김무성 대표를 면담하지 못한 채 국회 당 대표실을 나서며 욕설 파문에 대한 질문세례를 받고 있다.

그러면서 전화통화 상대에 대해서는 "정말로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술을 마셨서 누구와 대화했는지..(기억이 안난다)"고 덧붙였다.

특히 윤 의원은 "취중에 사적인 대화까지 녹음을 해서 언론에 전달한 행위는 의도적인 음모"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과의 면담을 거부한 김 대표는 기자들의 잇따른 질문에 "하…참…"이라면서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달 말 '공천 살생부' 파문이 일자 누군가와의 전화통화에서 김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김 대표 공천 배제를 촉구하는 격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을 일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