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7일 18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7일 18시 08분 KST

트랜스젠더라고 말하자 "귀신 들렸다"는 답이 돌아왔다

danish girl

영화 대니쉬 걸 포스터

김연희(가명)씨는 트랜스젠더다.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하려는 성소수자다. 초등학교 때부터 ‘나는 다른 남자애들과 다르다’고 느꼈다. 여자친구를 사귀어도 동성 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는 느낌에 오래 만나지 못했다. “이게 맞다면 이렇게 살아야지.” 김씨는 22살이 되던 지난해 7월, 10년의 고민 끝에 이런 결론을 내렸다.

“넌 치료가 필요하다.”

지난해 9월 가족에게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말하자 아버지가 말했다. 아버지는 목사다. 가족은 ‘한 번만 시도해보자’며 그를 설득했다. 결론은 정해져 있었지만 가족의 바람이라도 들어주자 싶었다. 그것이 그들이 주장하는 ‘전환치료’의 시작이었고 김씨에겐 지옥의 서막이었다.

석 달 동안 대구와 경남 진주에 교회를 두고 있는 한 종교단체에서 네차례에 걸쳐 전환치료를 받았다. 이 단체는 동성애자를 ‘귀신 들린 성중독자’로 보고 동성애를 ‘치유’하기 위해선 귀신을 쫓아내는 행위인 ‘축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치료’에는 언어적·신체적 폭력이 동반됐다. 그곳에서 만난 교회 관계자는 “귀신을 쫓아야 한다”며 단전, 관자놀이 등을 양쪽 엄지손가락으로 숨쉬기 힘들 정도로 누르는 행위를 반복했다. 심지어는 가위를 눈앞에서 휘두르며 “네 성기는 필요 없으니 잘라버리겠다”는 협박을 하기도 했다.

d

연희(가명)씨가 종교 관계자에 의해 이른바 ‘전환치료’를 받았던 과정을 그림을 그려가며 설명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가족들이 한눈을 판 틈을 타 도망쳤다. 하지만 결국 붙잡혔다. 논산훈련소에 입대했지만 ‘성 주체성 장애’라는 진단을 받고 다음날 귀가 조처가 내려졌다. 아버지 손에 이끌려 다시 돌아온 집에선 이전에 만난 교회 관계자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너는 말이 통하지 않는다”는 말과 함께 폭행이 시작됐다. 아버지도 가담했다. 아버지는 지름 3㎝짜리 나무막대기로 정강이를 때렸다. 막대기가 부러진 뒤엔 집에 있던 목검을 휘둘렀다. 어머니는 방관했고 동생은 방에 숨었다.

주먹과 발로 30여분을 맞았다. 두 눈의 핏줄이 터져 동공 주위가 핏빛으로 물들었고 왼쪽 눈은 부어올랐다. 눈 주변에 검푸른 멍이 들었다. ‘살아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

오른편 방문을 열고 안방으로 뛰어 들어가 문을 잠갔다. 창문을 통해 집 밖으로 빠져나가는 순간, 등 뒤로 방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무작정 달렸다. 집에서 새어나온 불빛이 점차 멀어지는 것이 느껴졌다.

도망친 김씨는 충남 서산경찰서에 신고했다. 병원에서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이 시건을 ‘가정폭력 사건’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아버지는 지난 1월 대전가정법원에서 상해 혐의로 보호처분을 받았다.

김씨에게 전환치료를 실시한 종교단체는 근본주의적 기독교계의 군소 교단으로 알려졌다. 해당 교회 관계자는 7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동성애를 인정할 수도 없고 인정해서도 안 된다”는 말을 남기고 전환치료 여부에 대해 이렇다 할 언급도 하지 않았다.

김씨의 사례를 접한 인권단체들은 공동대책위를 꾸리고 오는 9일 서울 명동 향린교회에서 ‘전환치료(동성애 치유)는 폭력이다’란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이들은 치료를 가장한 성소수자에 대한 폭력행위에 대해 법적인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김씨는 가족과 떨어진 채 성소수자 인권단체 ‘띵동’의 도움을 받아 자립을 시도하고 있다.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사람을 이렇게까지 하면 안 되는 것 아닙니까. 나와 같은 피해자가 더 이상 없기를 바랍니다.” 김씨는 떨리는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전환치료

동성애를 성적 지향의 하나로 인정하지 않고 치료를 통해 이성애로 바꿀 수 있다는 의미의 유사 치료 행위다. 일부 근본주의적 기독교 단체들이 주장하는 전환치료는 ‘치유’, ‘상담’을 빙자한 ‘성소수자 혐오 폭력’의 일종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