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7일 06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7일 09시 28분 KST

인기 웹툰 작가 낢, '메갈리아'를 고소한 사연

낢이사는이야기

대표적인 생활 웹툰인 '낢이 사는 이야기'의 낢 작가(본명 서나래)가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5일 낢 작가는 자신의 블로그에 공식 입장을 올려 아래와 같이 밝혔다. (전문을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메갈리아' 게시판의 일부 유저들은 저의 작품을 교묘하게 편집하여 매도하였고, 입에 담을 수 없을 만큼 공격적인 포현으로, 남편뿐 아니라 가족들에 대한 비난과 욕설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현재 법무법인 '오현'을 통하여 법적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신원이 확보된 유저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근거 없는 추측을 바탕으로 한 생활툰 작가와 그 가족에 대한 욕설 역시 실제 인물에 대한 '폭력'으로 느껴집니다

특히나 이번 '메갈리아' 일부 유저들의 가족을 향한 인신공격은 도를 넘어선 수준이었고 저는 법적 제재라는 결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작품의 일부 장면만을 편집하여 게시한 뒤 자신들의 억측에 끼워 맞추어 작품과 캐릭터를 폄하하고 있으며, '낢이 사는 이야기' 뿐 아니라 다른 웹툰 작품들에 대해서도 왜곡된 주장을 하였고, 이는 작품에 대한 건강한 비평이라고도 보기 어렵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여성 운동이 익명성 뒤에 숨어 무차별적 인신 공격을 가하는 일이 아닌 여성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차별을 없애고 필요한 곳에 도움을 주는 방향으로 나아가게 되기를 바라며

걱정해주신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2007년부터 네이버 웹툰 ‘낢이 사는 이야기’를 연재한 낢 작가는 ‘웹툰 요정’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대중에게 사랑 받았다.


하지만 만화 속에 결혼생활이 그려지면서 메갈리아 회원들의 표적이 됐다. 메갈리아의 일부 회원들은 낢 작가가 가부장제의 피해를 입고 있다고 규정하고 메갈리아 게시판은 물론 만화 댓글을 통해 남편에 대한 욕설과 비난을 쏟아냈다.(국민일보 3월 6일)

낢 작가의 고소에 SNS에서는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웹툰 낢이 사는 이야기 보러 가기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