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6일 12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6일 12시 51분 KST

국민의당 임내현 의원, '성희롱 추문'에 대해 항변하다

연합뉴스

과거 구설에 올랐던 자신의 성희롱 발언에 대해 임내현 국민의당 의원이 “(참석자들이) 아주 즐거워했다. 성희롱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광주 북구을 예비후보인 임 의원은 6일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당 찾아가는 공개 면접심사’에서 “어느 강사의 이야기를 전달한 것인데 두번이나 안하려고 했는데 끈질기게 ‘말해달라’고 해서 했다. 당시에 아주 즐거워했다. 문제 제기한 사람은 그 자리에 없던 남자 기자였다. 공개사과하면서 (참석자들께) ‘언짢았냐’고 물으니 ‘괜찮다’고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임 의원은 “끝까지 거부하지 못한 부분은 아쉬움, 미안함 갖고 있다. 제가 잘못한 건 잘못했지만 성희롱으로 몰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 패널이 “성희롱 발언 진위 여부를 떠나 ‘그 발언 했을 때 상대방이 좋아했다’는 식의 발언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자 “죄송하다. 불만을 표하지 않았다”고 발언을 수정했다. 이 패널이 “그런 발언 좋다고 하는 데에선 계속 말할 것이냐?"고 묻자 임 의원은 “이제 안하겠다. 이미 어떤 농담도 안하고 있다”고 납작 엎드렸다.

임 의원은 2013년 7월 남기자 3명, 여기자 4명과 점심을 먹으며 “서부 총잡이가 죽는 것과 붕어빵이 타는 것, 처녀가 임신하는 것의 공통점은? 답은 ‘너무 늦게 뺐다’”고 말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그는 “한 강연에서 강사로부터 들은 내용을 그대로 전달한 것”이라고 변명했으나 결국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해당 기자분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