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6일 11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6일 11시 06분 KST

안철수의 "광야에서 죽어도 좋다"에 대한 김종인의 한 마디

한겨레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광야에서 죽어도 좋다"며 야권통합을 재차 거부한 것에 대해 아래와 같은 반응을 내놓았다.

아래는 김 대표가 6일 오후 국회에서 총선 응원가 뮤직비디오 촬영을 끝낸 뒤 기자들과 만나 한 발언을 연합뉴스가 정리한 것이다.

"내가 보기에는 (안 대표가) 너무나 좀 흥분된 상태 아닌가 본다. 그래서 극단적인 표현을 써가지고 '죽어도 못하겠다' 하는 이런 표현 아니겠나?"

"너무 자제력을 상실한 상태에서 말을 했다고 생각이 든다. 내가 논할 가치가 되지 않는다"

e

"('2012년 당시 박근혜 후보를 도왔다'는 안 대표의 비판에 대해) 내가 당시 새누리당 편에 있으니 새누리당을 위해 열심히 한 것은 당연한 것이다. 시빗거리가 될 수 없다"

"(하지만) 죽어도 못하겠다는 사람과 이야기를 (당장은) 할 수 없는 것이다"

"('통합제안을 철회하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단 제안해 그대로 가요"

"(수도권 연대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으로 연대니 뭐니 그런 얘기를 지금 단계에서는 할 필요가 없다"

Photo gallery 안철수 기자회견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