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6일 10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6일 10시 26분 KST

'두꺼비의 짝짓기 사진'에서 재밌는 한 가지 포인트

아래는 한겨레 기자가 오늘(6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연못에서 포착한 모습이다.

암수 두꺼비가 짝짓기를 하고 있다.

그런데 잘 보면, 이 두 마리만 있는 게 아니다.

뒤에 다른 두꺼비 한 마리가 달려들었고, 짝짓기 중이던 두꺼비 두 마리 중 한 마리가 방해받기 싫은 듯, 뒷발로 걷어차 버렸다.

뒷발로 걷어차 버린 두꺼비는 수컷이라고 한다.

재밌는 사진이 아닐 수 없다.

참고로, 이 사진의 원제목은 '삼각관계?...짝짓기하는 두꺼비'다.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