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5일 08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5일 08시 17분 KST

존 포데스타: 나는 힐러리 클린턴에게 UFO 서류를 기밀 리스트에서 제외하라고 설득시켰다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Hillary Clinton speaks at a campaign event at George Mason University in Fairfax, Va., Monday, Feb. 29, 2016.  (AP Photo/Molly Riley)
ASSOCIATED PRESS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Hillary Clinton speaks at a campaign event at George Mason University in Fairfax, Va., Monday, Feb. 29, 2016. (AP Photo/Molly Riley)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의 캠페인 총괄 지휘자이자 오랫동안 정부가 UFO 서류를 공개할 것을 주장해 온 존 포데스타가 클린턴이 이 문제를 조사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힐러리와 이야기를 나눴다. 아직도 기밀로 분류된, 기밀 리스트에서 제외할 수 있는 서류들이 있다.” 포데스타는 유세차 라스 베이거스에 들렀을 때 KLAS-TV 폴리틱스 나우의 공동 진행자 시벨리우스에게 말했다.

“우리가 그 서류들을 보고 최대한 많이 기밀 리스트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힐러리를 설득시켰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의 정당한 의문에 대한 답을 주기 위해서다. 사람들이 – 공인들,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한 사람들 – 조롱 받지 않으면서도 설명되지 않은 공중 현상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

john podesta

KLAS의 조지 냅 기자가 공개한 영상에서 포데스타는 힐러리와 ‘UFO 문제를 논의했다’고 분명히 말했다(냅의 언급도 들어가 있다). KLAS는 3월 1일에 이 인터뷰를 공개했다.

민주당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클린턴은 1월에 뉴 햄프셔의 콘웨이 데일리 선에 설명되지 않은 공중 물체들의 미스터리의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말해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UFO는 수십 년 동안 힐러리와 힐러리의 남편인 전 대통령 빌 클린턴을 따라다니고 있다.

홍콩에서 2005년에 연설했을 때, 빌 클린턴은 이 현상을 조사하기 위한 자신의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나는 비밀을 드러내 줄 비밀 정부 문서가 있는지 찾아내려고 시도했다. 그리고 정말로 있다면 내게도 비밀이었을 것이다. 부하들에게 거짓말을 듣거나, 평생 관료를 하는 사람들이 임기가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대통령이 내가 처음은 아니었을 것이다. 하지만 어딘가 어두운 비밀을 선출된 대통령에게까지도 숨기는 것이 직업인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만약 그렇다면 그들은 나를 속이는데 성공했고, 내가 알아내려 했다고 말하는 게 거의 부끄러울 정도다.”

빌 클린턴의 백악관 비서실장이었던 포데스타는 수 년째 미국 정부에게 UFO 서류 공개를 요구해왔다. 2002년 워싱턴 내셔널 프레스 클럽의 연설에서 그는 “정부의 UFO 수사에 대한 어둠 속에 남아 있던 질문들의 책을 펼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실이 무엇인지 알아내야 할 때다. 이것은 옳은 일이기 때문에 그렇게 해야 한다. 솔직히 말해서, 미국인들은 진실을 감당할 수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해야 한다. 법이기 때문에 그렇게 해야 한다.”

포데스타는 1년 동안 버락 오바마의 백악관 고문을 지낸 뒤 2015년 2월 13일에 가장 큰 후회는 ‘UFO 서류 공개를 얻어내지 못한 것’이라고 트위터에 썼다.

포데스타는 KLAS에 UFO 공개 입장 때문에 비판을 받았다고 말했다.

“미쳤냐고 물어본 사람들이 꽤 많았지만, 나는 오래 전부터 기록 공개를 지지했다. 사람들은 정부가 알고 있는 것을 진심으로 알고 싶어한다.”

허핑턴포스트US의 John Podesta: I've Convinced Hillary Clinton To Declassify UFO File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