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4일 14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4일 14시 35분 KST

새누리당 공천 1차 발표 '친박 3선 김태환 탈락'(명단)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3선 중진인 김태환(경북 구미을) 의원이 4·13 총선 공천에서 탈락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옮긴 3선의 조경태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 사하을에서 단수추천으로 공천이 확정됐다.

새누리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4일 이 같은 1차 경선 및 단수·우선추천 지역 대상을 발표했다.

yonhap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공천 경선지역을 발표하고 있다.

구미을은 한국노총 위원장을 지낸 노동계 출신 장석춘 ㈔미래고용노사네트워크 이사장이 공천을 받게 됐다. 이 지역 현역인 김태환 의원은 공천에서 배제됐다.

대구·경북(TK) 지역의 친박계 중진이 첫 공천 탈락자로 정해지면서 TK 지역을 중심으로 한 새누리당의 '물갈이'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조경태 의원도 단수추천됐다. 조 의원과 경쟁하던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 등은 탈락했다.

단수추천 대상은 원유철(경기 평택갑), 이주영(경남 창원마산합포), 김정훈(부산 남갑), 김태흠(충남 보령·서천), 서용교(부산 남을), 유의동(경기 평택을), 정용기(대전 대덕) 의원을 포함해 총 9명이다.

공관위는 또 서울 노원병과 관악갑은 청년 우선추천지역으로, 경기 부천원미갑과 안산단원을은 여성우선추천지역으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노원병은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관악갑은 원영섭 변호사가 공천을 받을 것으로 확실시된다.

1차 경선 대상 지역은 서울 종로를 비롯한 23곳으로 정해졌다.

종로에선 박진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정인봉 종로구 당협위원장이 경선을 벌이게 됐다.

부산 진갑은 현역인 나성린 의원에 의사인 정근씨와 허원제 전 의원이 도전하는 구도로 확정됐다.

yonhap

yonhap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