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4일 04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4일 04시 22분 KST

박해진, 차기작 특수 경호원 역할로 결정

배우 박해진이 드라마 '맨투맨'(가제)에 출연한다.

4일 방송계에 따르면 박해진은 JTBC 새 드라마 '맨투맨' 출연을 제안 받고 현재 최종 조율중인 단계. tvN '치즈인더트랩' 종영 이후 행보에 국내외 관심이 집중된 박해진의 차기작으로 유력한 상태다.

'맨투맨'은 앞서 '밀회' '유나의 거리' 등을 선보인 드라마 하우스가 극비 기획한 작품. 오랜 시간 스타로 살아온 배우와 필연적으로 그 배우의 경호를 맡게 되는 특수 수사권을 가진 경호원의 이야기를 다룬다. 박해진은 극중 특수 경호원 역할을 제의 받았다.

특히 현재 실제로 중국 등 아시아 전역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한류스타 박해진이, 한류스타가 아닌 그를 보호하는 경호원 역할을 맡았다는 점이 독특하다. 박해진과 호흡하게 될 해당 한류스타 역할은 섭외가 진행중이나,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osen

'치즈인더트랩'을 통해 동명의 인기 원작웹툰 속 2D '유정선배'를 3D로 완벽하게 재현해 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또 한 번 그 존재감을 제대로 입증했던 그가 특수 경호원으로 분해, 펼쳐낼 안방극장 '브로맨스'에 국내외 팬들의 시선이 집중될 전망.

한편, 박해진의 출연이 유력한 JTBC 새 드라마 '맨투맨'은 올해 연말께 방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