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2일 16시 11분 KST

개성공단 비대위 호소에 답한 통일부, "문제의 본질은 북한의 책임"

정부는 2일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과 후속 대책 등에 대한 입주기업의 비판과 관련해 "문제의 본질은 북한의 책임임을 균형적으로 보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통일부는 이날 배포한 입장자료를 통해 "일부에서 모든 문제의 책임을 정부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정부가 개성공단 자금의 북한 핵·미사일 개발 전용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졸지에 대량파괴무기(WMD) 개발에 일조한 격이 됐다"고 반발해 왔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전용 사실을 밝힌 것은 북한 당국의 잘못을 지적하기 위한 것이며, 우리 기업이나 근로자를 비판하기 위한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to

사진은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2일 열린 통일부 창설 47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ks

지난달 24일, 개성공단기업협회 비대위 총회에 참석한 회원들의 모습. ⓒ연합뉴스

또, 정부의 갑작스러운 가동중단 조치로 기업 피해가 확대됐다는 기업 측 주장에 대해선 "북한이 우리 인원들을 억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었기 때문에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다"고 기존의 입장을 재차 설명했다.

앞서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정부의 대책은 대출로 일관하고 있어 보상을 요구하는 기업의 입장과 너무나 차이가 있다"면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통일부는 "생산 차질 등으로 인한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정부 차원에서 별도의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기업실태조사를 진행 중이며, 합리적 원칙과 기준에 따라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Photo gallery 개성공단 완전 철수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