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2일 06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2일 06시 54분 KST

구미에서 수송차 전복으로 돼지 30마리가 도로를 점거했다

경북 구미에서 돼지 수송차가 넘어져 100마리 가운데 30여 마리가 도로에 쏟아져 내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yonhap

교통사고 후 수송차에서 쏟아져 내린 돼지들.

2일 오전 6시께 구미시 지산동 네거리에서 돼지 100마리를 실은 5t 수송차가 넘어졌다.

봉곡동 방향으로 가던 수송차가 마주 오던 차를 피하려다가 중심을 잃고 옆으로 전도했다.

수송차에 있던 돼지 100마리 가운데 30여 마리가 도로에 쏟아졌다.

출동한 구미소방서가 도로를 배회하던 돼지를 모두 붙잡아 다른 수송차로 옮기는데 1시간 10분이 걸렸다.

찌그러진 수송차 철근을 절단해 갇혀 있던 돼지도 모두 꺼내 다른 수송차로 옮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