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1일 10시 53분 KST

김종인 "위안부 협상, 현재로선 고칠 여건은 안돼"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1일 작년말 타결된 한·일 정부간 일본군 위안부 협상에 대해 "일단 협상을 했기 때문에 그 결과를 현재로선 고칠 수 있는 여건은 안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3·1절을 맞아 마포구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손잡기 정의기억재단 설립기금' 전달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한 할머니가 협상을 다시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하자 "협상을 조속하게, 급작스럽게 한 것을 잘 알고 있다. 국민은 할머니들의 쓰라린 과거를 잊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이같이 지적했다.

이는 위안부 협상이 졸속으로 타결됐다고 정부를 맹비난하면서 재협상을 촉구해온 당의 입장과 궤를 달리하는 것이어서 논란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더민주는 작년말 위안부 협상 무효와 재협상을 당론으로 채택한 뒤 이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상태다.

124

더민주는 이날 당 대변인 논평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일본 정부에 진정한 사과를 받아내기 위해서라면 의미없는 합의를 백지화하는 과단성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달 취임 후 더민주가 공개적인 언급을 꺼려온 '북한 궤멸', '햇볕정책 보완' 발언 등을 잇따라 내놓아 정체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다만 김 대표는 "할머니들 문제로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고 그렇다고 과거가 지워지지 않는다"며 "개봉된 영화(귀향)를 많은 사람들이 본다는 것 자체가 과거를 절대 잊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한다. 지속적으로 얘기해서 할머니들의 쓰라린 마음이 아프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 논란과 관련해서는 "소녀상 문제만 하더라도 국민들 저항을 물리치고 옮기지는 못할 것"이라며 "소녀상은 역사를 증명하는 것이기 때문에 국민이 지키겠다고 하는 한 정부가 쉽게 다른 곳으로 못 옮긴다"고 말했다.

그는 한 할머니가 '야당이 너무 많다. 합하면 이길 수 있는데…"라고 하자 "합해 보려고 노력하려고 한다"고 대답했다. 듣기에 따라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나서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그러나 당 관계자는 "김 대표는 지역구별로 알아서 선거연대를 추진하는 것이라면 몰라도 당을 깨고 나간 사람들과 당대당으로 합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특별히 의미 부여할 얘기는 아니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더민주는 이날 소속 의원들의 월급 일부 갹출 등을 통해 마련한 1억원을 정의기억재단 설립기금으로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