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1일 08시 54분 KST

안보리 내일 오전 5시 대북 제재결의안 채택한다

AP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일 오후 3시(현지시간·한국시간 2일 오전 5시)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따른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는 현지시간 29일 "전 안보리 이사국이 합의한 대북 제재 결의 초안(블루텍스트)이 오늘 밤 회람됐다"며 "내일(3월 1일) 오후 3시 안보리 전체회의가 개최돼 이 결의안이 채택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 대표부 관계자는 "러시아를 포함한 안보리 이사국 15개국이 모두 합의했다"라고 말했다.

AFP통신도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안보리의 회의 일정을 전하면서 15개 이사국이 제재 결의안에 대해 표결을 한다고 보도했다.

124

안보리 회의 후에는 한국·미국·일본 등 3개국의 유엔 주재 대사가 공동 브리핑을 갖고 결의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5일 공개된 대북 결의안에 대해 안보리 15개 이사국의 합의가 이뤄짐에 따라 제재안은 만장일치로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충분한 시간을 갖고 제재안을 검토하겠다며 제재안의 '신속 처리'에 제동을 걸었던 러시아가 찬성 의사를 밝힌 점이 주목된다.

당초 제재안 내용 가운데 내용 일부가 변경됐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번 대북 제재 결의안은 북한의 모든 화물 검색, 항공유 수출 금지, 광물거래 차단 등 핵·미사일 개발에 이용될 수 있는 북한의 자금줄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가 망라됐다.

지난 20여년간 취해진 안보리의 제재 가운데 가장 강력한 수위로 평가되고 있다.

제재안 초안이 지난달 25일 안보리 전체회의에서 회람·공개된 후 이사국 가운데 14개국은 찬성했으나,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문건 동의 의사를 나타내지 않아 최종 채택이 지연돼 왔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7∼28일 이틀간 전화통화를 갖고 제재안 내용을 집중 협의했다.